씨게이트, CES 2011 디자인 & 엔지니어링 혁신상 수상
씨게이트, CES 2011 디자인 & 엔지니어링 혁신상 수상
  • 박주환 기자
  • 승인 2010.11.15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0년 11월 15일 하드 드라이브(hdd) 및 스토리지 솔루션 시장 세계 1위 기업인 씨게이트는 자사의 프리에이전트? '고플렉스™' 외장 하드 드라이브 제품군과 노트북용 솔리드 스테이트 하이브리드 드라이브(ssd)인 '모멘터스? xt' 가 ‘국제 ces 이노베이션 2011 디자인 및 엔지니어링 상’ (international ces innovations 2011 design and engineering awards, 이하 ces 디자인 & 엔지니어링 혁신상)를 수상했다고 밝혔다.

▲ ces2011 디자인 & 엔지니어링 혁신상 수상 제품들, 사진 위 : 고플렉스 , 사진 아래 : 모멘터스xt ©파이낸셜신문


ces 디자인 & 엔지니어링 혁신상은 관련 업계에서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산업 디자이너, 엔지니어 및 기자단으로 구성된 심사단의 평가를 거쳐 가전 산업의 총 35개 부문에서 가장 탁월한 디자인과 엔지니어링 기술을 선보인 제품을 순정하는 권위 있는 상이다.

▲간편한 플러그-앤-플레이(plug&play) 방식의 휴대용 및 데스크탑 외장 하드 드라이브로 구성된 '고플렉스™' 스토리지 시스템은 호환이 간편한 케이블과 데스크탑 어댑터들을 채택해 디지털 컨텐츠들을 저장하고 보호, 공유하는데 있어서 탁월한 유연성을 발휘한다.

간단한 케이블 어댑터 연결을 통해 '고플렉스™' 넷미디어 쉐어링(goflex™ net media sharing device) 또는 '고플렉스™' tv hd 미디어 플레이어(goflex™ tv hd media player) 등의 액세서리 디바이스를 통해 외장하드에 저장된 개인의 디지털 컨텐츠를 tv, 네트워크, 무선기기, 인터넷 등을 통해 자유롭게 공유하고 즐길 수 있는 유연성을 제공한다.

또한 모든 '고플렉스' 제품군은 윈도와 맥 운영체제 모두를 지원하기 때문에 별도의 추가 작업 없이 사용할 수 있는 강력한 호환성을 갖추고 있으며, 320gb에서부터 3tb에 이르는 넉넉한 저장용량 및 간편한 백업 및 보안 기능을 제공하기 때문에 더욱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모멘터스 xt' 드라이브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2.5인치 랩탑 pc 드라이브로, ssd 수준의 성능과 hdd의 장점인 대용량과 저렴한 가격을 이상적으로 결합시킨 제품이다.

특히 '모멘터스 xt' 는 사용자의 이용 패턴을 스스로 학습해 자주 사용하는 애플리케이션을 플래시 메모리에 저장하는 씨게이트 고유의 어댑티브 메모리 기술을 채택해 드라이브 성능을 최적화 시켜준다.

덕분에 모멘터스 xt는 현재 시장의 주력제품인 5,400 rpm의 하드 드라이브 대비 최대 2배 빠른 부팅 속도를 자랑하며, 랩탑 및 게이밍 시스템 상에서 최고의 벤치마크 점수를 획득한 바 있다. 최대 용량도 500gb에 달해 넉넉한 데이터 저장 공간을 자랑한다.

ces 디자인 & 엔지니어링 혁신상은 1976년부터 시행된 디자인 및 엔지니어링 분야의 탁월한 성과에 대해 시상하는 권위 있는 상으로, 세계 최대의 정보가전 전시행사인 국제 ces를 주최하는 cea (consumer electronics association)가 후원하고 있다.

▲수상작을 선정하는 기준은 다음과 같다.

ㆍ기술적 스펙 및 부품 소재 등을 기반으로 한 엔지니어링 품질
ㆍ심미성과 디자인 품질
ㆍ제품의 용도와 기능 및 사용자 가치
ㆍ사용자에게 어필하는 탁월한 고유 기능
ㆍ시장 내 타 제품들과 대비되는 제품의 디자인 혁신성

이번 ces 디자인 & 엔지니어링 혁신상을 수상한 프리에이전트 고플렉스 제품군과 모멘터스 xt를 탑재한 랩탑 제품들, 그리고 고플렉스 tv hd 미디어 플레이어 등이 오는 2011년 1월 6일부터 1월 9일까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ces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