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무 LG 회장, “빠르게!” “다르게!” “바르게!”강조
구본무 LG 회장, “빠르게!” “다르게!” “바르게!”강조
  • 박광원 기자
  • 승인 2012.03.08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빠르게!” “다르게!” “바르게!”

구본무 LG 회장이 6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LG임원세미나」하면서 7일 대전 LG화학 기술연구원에서 개최된 「LG연구개발성과보고회」에서 경영진 및 연구진들에게 시장 선도 기업이 되기 위한 체질 개선을 강조했다.

구 회장은 이틀 연속 “시장 선도 기업이 되기 위한 체질 개선에 박차를 가해야 할 것”을 강조하며 이를 위해 “빠르게!” “다르게!” “바르게!” 나아갈 것을 역설했다.

“빠르게!”
구 회장은 “이제 기업 생존의 조건이 된 시장 선도를 위해서는 한발 앞서 차별화된 제품을
내놓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는 기반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과감한 선행투자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라고 강조하고,

“10년 후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로 구현될 핵심, 원천기술 개발에 더욱 집중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다르게!
또한 “시장 선도 기업이 되기 위해서는 남보다 먼저 고민하고 우리만의 방식을 찾아
도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다양한 가능성을 고려하여 폭넓게 씨를 뿌리고
한번 시작한 일에 대해서는 열매를 맺을 때까지 집요하게 실행해 가자”고 역설했다.

“바르게!”
이와 함께 구 회장은 “앞서 가려면 더욱 바르게 가야 함을 명심하고 우리의 행동방식인
‘정도경영’은 보다 엄격한 잣대를 가지고 지켜나가야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와 관련 LG는 이번 연구개발성과보고회를 통해 미래 성장을 이끌어나갈 원천기술 개발에 주력하면서 「계열사 공동협력」을 강화하고, 다양한 협력파트너와의 「오픈 이노베이션」도 적극 추진키로 했다.

LG는 LG기술협의회를 중심으로 리빙에코(Living&Eco)∙에너지∙헬스케어∙전기자동차부품 등 차세대 성장엔진 4개 분야에서 원천기술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이와 함께 실제 이번 보고회에서 계열사 공동협력 프로젝트로는 사상 처음으로
LG화학∙LG디스플레이∙LG전자 3개 사의 ‘FPR(편광필름패턴) 3D TV가 대상을 수상하는 등 계열사 시너지를 통한 LG만의 차별화된 기술의 성과가 가시화됨에 따라, 올해를 원년으로 삼아「계열사 R&D 공동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FPR방식의 LG 시네마 3D TV는 美 컨슈머리포트에서 1위로 평가됐으며, 지난해 4분기
중남미 최대시장인 브라질과 멕시코에서 경쟁사를 제치고 3D TV 점유율 1위에 올라서는 등 다양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

또한 미국 3D TV 시장에서도 지난해 4분기에 시장 진출 초기인 1분기 대비 세 배 이상
점유율이 급상승하는 등 성장세를 달리고 있다.

특히 LG전자•LG화학•LG디스플레이•LG이노텍 4개 계열사는 디스플레이 및 모바일 분야에서 경영진 및 연구진의 협력 체제를 강화해 R&D 경쟁력을 키워나갈 계획이다.

LG는 고객이 원하는 제품•서비스를 더욱 빨리 제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협력파트너와의 「오픈 이노베이션」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구 회장은 평소 “외부 선진기술의 경우도 적용할 수 있는 부분이 있으면
거부감 없이 받아들여 접목시켜야 실력을 빨리 올릴 수 있다”고 강조하고 있으며,
이번 연구개발성과보고회에서도 “새로운 시각과 자극에 늘 열린 자세로 임하고 외부와의 협력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재차 당부했다.

현재 LG는 부품소재, 소프트웨어 등의 분야를 중심으로 학계, 벤처기업, 해외기업 등과
20여개 주요 공동개발 협력을 추진 중이며,「오픈 이노베이션」을 더욱 활성화 하기 위해 계열사별로 벤처기업등 외부 우수기술을 도입∙접목하기 위한 오픈 이노베이션 페어(Fair), 학계 기술자문단을 초청하는 기술포럼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7일 개최된 ‘LG연구개발성과보고회’에는 구본무 LG 회장, 강유식 ㈜LG 부회장,
구본준 LG전자 부회장, 김반석 LG화학 부회장, 이상철 LG유플러스 부회장,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등 최고경영진 및 계열사 CEO, CTO, 연구소장 등 140여명이 참석했으며,LG전자, LG디스플레이, LG화학, LG유플러스 등 10개 계열사에서 개발한 80여개 핵심기술이 전시됐다.

구 회장은 이 날 뛰어난 R&D성과를 거둔 총 22개 R&D 프로젝트팀에 ‘LG 연구개발상’을 시상하고, 총 18억원을 포상했다.

올해 대상은 ▲FPR(편광필름패턴) 방식의 Full HD 3D기술을 개발해 세계 최고의 3D TV 기술력을 확보한 LG화학∙LG디스플레이∙LG전자팀과 ▲비정질 실리콘 TFT 기반의 고해상도 LCD를 1년 이상 선행 개발, 옵티머스LTE에 적용한 LG디스플레이팀에게 돌아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