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플역세권 '북한산 힐스테이트 7차', 파격 조건으로 분양
트리플역세권 '북한산 힐스테이트 7차', 파격 조건으로 분양
  • 박동원 기자
  • 승인 2009.04.28 2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리플역세권 '북한산 힐스테이트 7차', 파격 조건으로 분양
현대건설㈜가 성황리에 분양 중인 북한산 힐스테이트 7차가 내집마련을 위한 실수요자의 관심을 얻고 있다.

북한산힐스테이트 7차는 기존 북한산 1~3차 힐스테이트의 명성에 인근에 위치한 불광 녹번 응암 등 은평지구에 들어선 대규모 현대타운의 가치에 더해 프리미엄급 가치를 전해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아울러, 사시사철 푸르름이 넘치는 북한산 자락에 위치해 아름다운 조망과 전원생활을 내 집에서 누릴 수 있는 웰빙 라이프를 안겨줄 것으로 기대된다.

납부조건 또한 계약금 10%, 중도금 혜택(20% 무이자융자 ,30% 이자후불제)까지 제공해 실수요자의 내집마련을 위한 절호의 기회로 평가 받고 있다.(33형(구) 일부, 42형(구), 50형(구) 전세대 해당) 세대별 총 가구수는 55㎡(임대 188세대), 80㎡a 18세대, 80㎡b 148세대, 109㎡a 285세대, 109㎡b 15세대, 110㎡a 103세대, 110㎡b 93세대, 111㎡ 18세대, 140㎡a 101세대, 140㎡b 46세대, 168㎡ 55세대 로 구성되어 있다.
총1,070세대 중 일반분양 가구수는 231세대로 이루어져 있다.

교통 환경
은평·가좌·교남 뉴타운 개발벨트의 중심에 위치해 있고, 은평구에 계획된 대규모 재개발·재건축 등으로 인해 미래 가치를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지하철 3호선, 6호선 연신내역과 불광역, 독바위역 트리플역세권에 자리하여 서울 어느 곳으로도 빠른 이동이 가능한 것은 물론 내부순환도로 등이 인접해 있어 뛰어난 교통환경을 제공하며 시외버스터미널도 인접해 교외로의 이동도 편리하다.

여기에 지하고속철 a노선(대심도)이 계획중에 있어 일산 킨텍스~연신내~서울역~논현~코엑스~동탄간 이동시간이 22분, 연신내에서 코엑스까지는 불과12분만에 도착할 수 있게 된다. 특히 연신내역이 생기는 a노선이 가장빨리 개통됨으로 해서 불광동지역, 특히 북한산힐스테이트7차는 기존지하철과 더불어 광역교통망과 합쳐져 서울시전역과 수도권외곽으로의 이동시간이 단축되어 더욱 향상된 입지여건으로 인하여 향후 높은 프리미엄 형성이 가능하게 되었다.

교육 및 생활환경
북한산힐스테이트 7차는 주변에 은혜초교·연천초교·불광초교·불광중·동명여고 등 우수 교육시설이 인접해 있고, 자립형 사립고 1곳과 고등학교 4곳 등이 들어서는 은평뉴타운의 교육시설을 그대로 누릴 수 있어 뛰어난 교육환경을 제공하게 된다. 아울러, 이마트·연서시장 2001 아울렛 은평 구립도서관 등 편의시설이 인접해 있어 입주민들의 생활편의성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차별화된 외관 및 조경
북한산힐스테이트 7차에는 세계적인 색채 디자이너인 프랑스의 장필립 랑끌로 교수와 협력해 힐스테이트 통합색채디자인이 적용돼 주변 지역과 조화되는 차별화된 외관 색채를 선보일 전망이다. 특히, 조경분야의 최고 권위자인 이탈리아 밀라노공대 마시모교수가 설계해 주변의 북한산 자연환경에 유럽형의 클래식 디자인을 접목, 플레이가든(놀이공간)·파인워터가든(소나무 숲과 벽천으로 조성된 정원)·트리가든(나무과 꽃의 정원) 등 품격 넘치는 조경을 선보인다.

편의시설
북한산힐스테이트 7차에는 첨단 주차정보 시스템인 upis(ubiquitous parking information system)가 설치되는데, 입주고객에게 자동으로 주차위치를 통보해 주며, 엘리베이터도 자동으로 호출하여 세대간 이동시간도 줄여준다. 아울러, 안전을 위해 cctv 촬영화면을 통제실로 자동 모니터링 해주며 주차장 비상벨 호출기능도 갖추게 된다.

또한, 최첨단 보안 시스템인 uks(ubiquitous keyless system : 자동인식시스템)을 적용한다. 이 시스템은 유비쿼터스 키를 몸에 소지하고 있기만 하면 공동현관 및 세대현관까지도 자동으로 인식돼 문이 열리는 시스템이다. 이외에도 다양한 첨단 시스템을 적용해 입주민들의 안정성과 주거 편의성 등을 한층 높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