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최대의 국립공원 - 밀퍼드사운드
뉴질랜드 최대의 국립공원 - 밀퍼드사운드
  • 조경화 기자
  • 승인 2009.05.13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질랜드 최대의 국립공원 - 밀퍼드사운드



공중에서 바라본 밀퍼드사운드

사운드(sound)란 좁은 해협, 작은 만(灣)을 말함.
밀퍼드사운드 (milford sound)
남섬의 남서부 해안에 발달한 피오르드랜드는
빙하의 침식으로이루어진 날카로운 계곡과 깎아지른 절벽이 이어지는
뉴질랜드 최대의 국립공원이다.
여기에 밀퍼드사운드가 있다.
피오르드(fiord)는 제4기의 빙기(氷期)에
해안에서 발달한 빙하가 깊은 빙식곡(氷蝕谷)을 만들었고,
간빙기(間氷期)에 빙하가 소멸한 다음,
그곳에 바닷물이 침입하였다가 해면이 다시 상승하여 형성된다.
노르웨이·그린란드·알래스카·칠레 등의 해안에
널리 발달되어 있다.
밀퍼드사운드의 일기는 예측불가다.
이 지역 강우량은 가장 많을 때는 무려 6,240mm.
피오르드는
어떤 일기에도 기념비적인 스텍타클을 제공한다.
밀퍼드사운드에서의 여행은 300명 정원의
''lady of the sound''의 유람선으로
항해없이는 완전한 여행이라 할 수 없다.
밀퍼드사운드의 상징이랄 수 있는 마이터봉(mitre peak)(1,695m)
호화유람선 ''milford monark''
밀퍼드사운드는 대빙하기((a great ice-age)에 만들어졌다.
아스피링국립공원 입구에 위치한 와나카 호수(lake wanaka)
밀퍼드사운드로 가는 길에 있는 이 조그만 호수는 마치 거울과 같다 .
그래서 이 호수를 거울호수(lake mirror)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매이드슨 호수로부터 타스만산(m.t tasman )과 쿠크산(m.t cook)
아후리리강(ahuriri river)
말보로사운드(marlbrough sound)
아스피링국립공원의 촛점인 아스피링산(mt. aspring)/3,027m
남알프스,마운틴 쿡(3,754m)
뉴질랜드에서 가장 높은 산, 마운틴 쿡(3,754m)
마운트 루와페후/활화산
마운트 루와페후/활화산
마운트 루와페후/활화산
와카티푸 호수(lake wakatipu(뉴질랜드에서 3번째로 큰 호수)와
퀸스타운(queenstown)
가까운 거리에 보이는 산은 레인지 산(mt. range/2343m)
곤돌라를 타고
446m에 위치한 ''스카이라인레스토랑''에서
바라보는 호수와 퀸스타운은
가히 환상적인 장관이다.
꿈의 휴양도시 퀸스타운
양의 새끼와 그 어미
양 새끼와 수선화
뉴질랜드에서는
도로상에서 양떼는 흔히 볼 수 있는 광경.
배경의 산은 마운틴 쿡
양 목장
뉴질랜드는 6천만 마리의 양으로 유명하다.
이들은
세계적인 양질의 고기와 양털을 제공한다.
푸른 초원과 목장에서 풀을 뜯고 있는 양떼들
카이코루아산(kaikoura mountains)의 파스텔화 같은 풍경
센추럴오타고(central otago)에 있는 잔잔하고 조용한 호수
작은 도시 오마라마(omarama) 풍경 우측: 유명한 찰흙 벼랑,
위:아후리리 강(ahurri river), 하단: 아후리강 지류
19세기 건물이 있는 애러타운(arrowtown)의 주거리(main street).
가을 오후 풍경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호수로 등급될 수 있는,
완전한 그림같은
매이드슨 호수(lake matheson)

마포리카 호수(lake mapourika).
가까운 거리에 남(南)알프스가 있다.
매이드슨 호수의 안개낀 아침 풍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