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조직개편·인사 단행
SK하이닉스, 조직개편·인사 단행
  • 김상호 기자
  • 승인 2013.02.20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역량 확보 등 중장기 성장 전략 강화
기술 및 책임경영 중심, 성장과 미래 역량확보 중점

SK하이닉스
▲20일 SK하이닉스는 기술 및 책임경영을 중심으로 성장을 가속화하고 미래역량을 확보하기 위한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를 시행했다고 밝혔다.
는 지난 19일 최고 기술 전문가인 박성욱 연구개발총괄을 대표이사로 선임한 데 이어, 기술 및 책임경영을 중심으로 성장을 가속화하고 미래역량을 확보하기 위한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를 시행했다고 20일 밝혔다.

SK하이닉스는 이번 조직 개편을 통해 SK 경영시스템을 중심으로 기업문화의 조기 통합을 도모하고 회사의 중장기 성장 전략 기능을 강화할 방침이다.

SK하이닉스는 연구소와 상품기획기능, M8사업부를 CEO 직속으로 편제해 본격적인 미래역량 확보에 나선다.

이를 통해 연구개발총괄과 마케팅본부에 속해있던 연구소와 상품기획기능은 독립성을 확보하게 되어, 차세대 메모리 등 선행 기술의 개발과 미래 기술 동향의 적기 파악을 통한 상품화에 보다 집중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연구소의 명칭을 ‘미래기술연구원’으로 변경하여 미래 기술 확보에 대한 의지를 내비쳤다. 또한, M8사업부를 제조총괄에서 분리해 비메모리 반도체 역량 강화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스마트폰 이후 스마트 PC, 패블릿 등의 출시와 같이 모바일 기기와 기존 PC영역의 경계가 모호해지는 최근 IT산업의 융복합화 심화에 효과적인 대응을 위한 일부 조직의 개편도 실시했다.

그 일환으로 마케팅본부 내 컴퓨팅 조직과 모바일 조직을 통합했으며, 고품질의 낸드플래시 솔루션 확보를 위해 플래시개발본부에 속해있던 솔루션개발기능을 별도의 본부로 확대해 그 위상을 격상시켰다.

한편 신속한 의사결정을 통한 FAB의 운영효율성과 책임경영 강화를 위하여 FAB제조본부에 속해있던 FAB 조직을 청주, 중국 우시 등 지역별 조직으로 재편했다.

임원 인사와 관련해서는 미래경쟁력 확보를 위해 연구개발 및 제조 분야 인력의 승진을 확대했다고 전했다.

승진 인원은 사장 2명, 부사장 1명, 전무 1명, 상무 8명, 상무보 17명인 총 29명으로 이 가운데 연구개발 및 제조분야의 인력은 19명이라고 밝혔다.

또한 하이닉스는 6명의 연구 및 기술위원의 승진도 함께 실시했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승진 인사 내용

■ 임원 승진 명단 (총 29명)
사장▶박성욱, 김준호 부사장▶김용탁 전무▶서근철 상무▶김영호, 박근우, 박래학, 박정식,양중섭, 위보령, 이상래, 홍상후 상무보▶곽봉수, 김대영, 김윤생, 김태훈, 김한식, 민경현, 박철수, 손기근, 이상락, 이성동, 이정훈, 이희기, 전용주, 정의삼, 조원상, 허현국, 홍재근
■ 연구 및 기술위원 승진 명단 (총 6명) 사장▶ 박상훈 상무▶ 복철규 상무보 ▶김명수, 송창록, 이성권, 전준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