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009 급부상한 메이커 선정
현대차, 2009 급부상한 메이커 선정
  • 박광원 기자
  • 승인 2009.05.20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기아자동차는 미국의 자동차 전문 컨설팅 회사인 오토퍼시픽(autopacific)社가 발표한 자동차 만족도 조사(vsa, vehicle satisfaction awards)에서 현대차의 제네시스, 쏘나타, 기아차의 스포티지가 동급 최우수 차량으로 선정됐다고 20일(수) 밝혔다.

또한, 현대차는 ‘2009년 최고로 급부상한 메이커(2009 rising star)’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이번 조사에서 현대차의 ▲제네시스는 준럭셔리 부문(aspirational luxury car), ▲쏘나타는 프리미엄 중형차 부문(premium mid-size car), 기아차의 ▲스포티지는 소형 크로스오버 suv(compact crossover suv) 부문에서 각각 수상했다.

특히, 현대차는 소비자들의 만족도가 크게 향상된 점을 높이 평가받아 ‘올해의 급부상한 메이커(2009 rising star)’에 선정됐다.

가장 급부상한 메이커로 선정된 현대차에 대해 오토퍼시픽사는 “현대차가 총 48개 설문항목 중 40개 항목이 전년대비 크게 향상되면서 가장 돋보이는 결과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오토퍼시픽사의 ‘2009 소비자 만족도 조사’는 2008년 9월부터 12월까지 신차를 구입한 2만 5천여명의 북미시장 고객들을 대상으로 조사했으며, 차량의 품질신뢰도를 바탕으로 성능, 안전성, 구매 경험, 안락함 등 총 48개 항목에 대한 소비자 만족도를 종합해 평가한 것이다.

오토퍼시픽사의 조지 피터슨 사장은 “최근 경기 악화로 인하여 고객의 차량 선택기준이 그 어느 때보다 신중해졌다면서 이번 수상결과는 신차 구매자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며, 실제로 25% 이상의 응답자가 대외기관의 수상 및 추천이 신차구매에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고 강조했다.

작년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공개 이래, 미국 4대 자동차 전문지로부터 최고의 품질, 성능, 디자인 등 호평을 받으며 당당히 그 모습을 드러낸 제네시스는, 작년 6월 중고차 잔존가치 평가기관인 美 alg社로부터 동급 중고차 잔존가치 부문 1위에 올랐고, 11월에는 중고차 가격산정 평가기관인 美 nada社에서는 top-5 럭셔리 세단에 선정된 바 있다.

또한, 12월에는 제네시스에 장착되는 타우엔진(4.6리터, 가솔린)이 미국 자동차 전문미디어 워즈오토(wardsauto)가 선정하는 2009 10대 엔진에 올랐으며, 올해 1월에는 제네시스가 미국 및 캐나다 유력 매체의 기자단 및 자동차 전문가들이 선정한 ‘2009 북미 올해의 차’에, 2월에는 ‘캐나다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기아차 스포티지는 세계적 자동차조사기관인 jd파워社의 ‘2005 자동차 품질 및 디자인 만족도 조사(apeal)’에서 소형 suv 부문 1위를 차지한 바 있으며, 2006년에는 미국 컨슈머가이드 ‘추천차종(recommended pick)’에, 2007년에는 미국 뉴잉글랜드 기자협회(nempa)가 선정한 ‘$25,000이하 최고 suv(best in class-suv under $25,000)’에 선정되는 등 미국시장에서 꾸준한 호평을 이어 가고 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최근 국내외에서의 제품에 대한 꾸준한 호평으로 브랜드 이미지가 급격히 상승하고 있다”며, “브랜드 이미지의 상승이 해외 시장에서의 판매 증가를 견인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오토퍼시픽(autopacific)社는 1986년에 설립된 자동차 마케팅 전문 컨설팅 회사로서 디트로이트와 l.a에 각각 본부를 두고 있으며, 매년 자동차 고객 만족도 조사(vsa) 등을 발표하여 북미지역 자동차 소비자들로부터 높은 공신력을 인정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