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ICT 수출 사상 첫 1700억달러 돌파
지난해 ICT 수출 사상 첫 1700억달러 돌파
  • 조경화 기자
  • 승인 2015.01.12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정보통신(ICT) 수출은 2013년보다 2.6% 증가한 1738억 8000만달러로 사상 처음으로 1700억달러를 돌파했다.

이중 수입은 8.3% 증가한 875억 4000만달러로, 무역수지는 863억 5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ICT산업이 사상 첫 1700억달러 돌파는 물론 전체 산업 수출(5731억달러)의 30.3% 비중을 점유하는 등 우리나라 수출과 수지 흑자 달성에 막대한 기여를 하고 있다”고 정부가 밝혔다.
<전체 및 ICT 수출입 현황(억달러, %)>

구분

2013년

2014년

전체 산업

ICT

비 ICT

전체 산업

ICT

비 ICT

수출(증감율)

5,596 (2.1)

1,694 (9.1)

3,902 (△0.6)

5,731 (2.4)

1,739 (2.6)

3,992 (2.3)

비중

-

30.3

69.7

-

30.3

69.7

수입(증감율)

5,156 (△0.8)

808 (3.7)

4,348 (△1.6)

5,257 (2.0)

875 (8.3)

4,382 (△0.8)

비중

-

15.7

84.3

-

16.7

83.3

무역수지

440

886

△445

474

863

△389

품목별로는 반도체, 휴대폰 수출이 증가했으며, 디스플레이 패널 및 디지털TV 수출은 감소했다.
반도체는 626억 5000만달러를 수출했다. 국내업체의 미세공정, 3D 낸드 등 기술 우위를 바탕으로 모바일 시장 주도권을 확보해 600억달러를 돌파했다.

휴대폰은 264억 4000만달러를 수출했다. 상반기 높은 성장세를 보였으나, 샤오미 등 중국 업체의 급성장에 따라 수출 증가율은 다소 둔화됐다.

디스플레이 패널은 283억 8000만달러 수출했다. 글로벌 수요 정체와 로컬 업체 성장에 따른 중국 수출 부진으로 전년 대비 소폭 감소했다.

이밖에 디지털 TV는 글로벌 수요 부진, 중국 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 가속화 등으로 전년에 비해 8.7% 감소한 67억 8000만달러를 수출했다.

지역별로는 중국(홍콩포함)이 886억달러로 가장 많았으며, ASEAN 216억달러, 미국 168억 6000만달러 등의 순이었다.

올해는 미국 중심의 완만한 성장과 스마트기기 및 서비스 확대에 힘입어 세계 ICT시장은 계속 성장세를 보일 전망이다.

다만 EU 경기 침체 가능성, 일본의 엔저공세, 중국의 기술 경쟁력 향상 등 대외 여건은 쉽지 않은 상황이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올해 ICT수출은 세계 ICT시장 성장세와 국내 업체들의 수출 경쟁력을 기반으로 상승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