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클래스 인기, 언제까지 지속될까?
S클래스 인기, 언제까지 지속될까?
  • 박상대 기자
  • 승인 2016.01.03 2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세대로 판매 '가속페달'…동반모델 '마이바흐 S클래스'도 상종가
▲ 벤츠의 6세대 S클래스

벤츠의 대형세단 '더 S클래스'의 인기가 올해도 지속돨 전망이다.

수입차 대형차 중에서 처음으로 연간 1만대 판매를 돌파했기 때문이다. 더 S클래스는 2013년11월 출시 이후 지난해까지 총 1만5600여대가 팔렸다. 지난해에만 1만228대가 판매됐다.

S클래스는 최상위 고급모델인 '메르세데스 마이바흐 S클래스'를 포함해 2700여명이 차량 인도를 기다리고 있다.

이 중 마이바흐 S클래스는 200여명에 달한다. 지난해 4월 서울모터쇼 이후 12월까지 930대가 팔려 월 평균 100대씩 팔린 셈이다.

이처럼 S클래스가 인기를 끄는 이유는 뭘까? 6세대에는 안전장치가 대거 포진돼 있다. 안전을 최우선하는 벤츠의 철학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대표기술인 프리 세이프, 디스트로닉 플러스 외에도 주행보조시스템과 안전시스템이 결합된 인텔리전트 드라이브, 탑승자 편의장치, 매직보디 컨트롤, 전 라이트에 LED 채용 등 안전과 편의, 효율을 모두 향상시킨 최고의 차량이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디터 제체 벤츠카그룹 총괄은 “럭셔리 영역에서의 벤츠의 성공과 지속적인 위상은 독보적”이라며 “S클래스 패밀리는 탄생부터 자동차 기술의 정점을 보여주면서 스타일리쉬 럭셔리의 기준을 제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