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30만명, 주 54시간 이상 일한다
530만명, 주 54시간 이상 일한다
  • 연성주 기자
  • 승인 2017.03.26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전체 취업자 5명 중 1명 꼴…평균은 43시간
국내 취업자 5명 중 1명은 1주일에 평균 54시간 이상의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무려 530만 명이 넘는 취업자가 여전히 '저녁이 있는 삶'과 거리가 먼 삶을 살고 있는 셈이다.

26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취업자의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43시간으로 전년(43.6시간) 대비 0.6시간 줄었다.
취업자의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1990년대까지 50시간을 넘다가 2002년(49.8시간) 처음으로 40시간대로 떨어졌다. 이후 2004년 48.7시간, 2008년 46시간, 2012년 44.6시간 등으로 전반적인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올들어 1월 주당 평균 취업시간이 42.7시간이었다. 2월에도 42.8시간 등으로 비슷한 흐름이 나타나고 있다.
지난해 취업자들의 평균 노동시간은 연간 2200시간이 넘는 셈이어서 여전히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이 5일 경기도 안산시에 위치한 장시간근로 개선사업장 대덕지디에스를 방문해 간담회를 하고 있다. 대덕지디에스는 노사 간 양보로 주당 14시간의 근로시간을 단축하고, 193명의 청년 채용을 합의했다. (사진=연합)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매달 15일이 속해있는 주의 실제 취업시간을 토대로 계산한다. 공휴일 등의 변수가 제외돼 실제 취업시간은 이보다 적다는 것이 통계청의 설명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우리나라의 연간 근로시간은 2015년 기준 2113시간이다.
지난해 취업자를 취업시간대별로 살펴보면 36시간 미만은 전체의 17.1%인 447만8000명에 불과했다. 일시휴직자 등을 제외한 전체의 81.4%인 2134만6000명은 36시간 이상 노동을 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법정 근로시간인 주 40시간을 넘게 일하는 이들도 여전히 많았다.
취업시간이 주 45∼53시간인 이들이 전체 취업자 4명 중 1명 꼴인 663만4000명(25.3%)이었고, 54시간 이상 일한 이들도 530만7000명(20.2%)에 달했다.
업종별로는 정해진 출퇴근 시간이 없는 자영업자가 대부분인 도소매·숙박음식점업이 평균 46.8시간으로 가장 길었고, 생산현장이 많은 광공업과 제조업이 각각 45시간으로 뒤를 이었다.
전기·운수·통신·금융은 44.7시간, 사회간접자본 및 기타서비스업은 42.9시간이었고, 건설업은 42.4시간으로 집계됐다.
공무원 등이 포함된 사업·개인·공공서비스 및 기타는 40시간으로 비교적 근로시간이 짧았고, 농업·임업 및 어업은 계절에 따라 노동시간이 들쭉날쭉한 탓에 주당 평균 취업시간이 36.3시간에 그쳤다.
안주엽 한국노동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한국 사람들은 언제 노동시장에서 퇴출될지 모르기 때문에 벌 수 있을 때 많이 벌어놓아야 한다는 생각에 일을 많이 한다"며 "주 5일제가 2013년 전면 적용되면서 지나친 장시간 근로는 줄었지만 선진국과 비교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고 진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