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투, 반도체 기업 관련 투자에 비중확대
신한금투, 반도체 기업 관련 투자에 비중확대
  • 이유담 기자
  • 승인 2017.05.16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반도체 설비투자 24조5000억원
▲ 심한금투는 삼성전자를 중심으로 반도체 회사의 투자가 활발해질 것에 대비해 16일 비중확대 의견을 제시했다. (사진=연합)
신한금융투자가 삼성전자 등 반도체 회사의 발 빠른 투자를 예상하며 16일 해당 업종 관련 투자에 '비중확대' 의견을 유지했다.
최도연 연구원은 "국내 반도체 투자, 특히 삼성전자의 3D 낸드(NAND)와 비메모리 투자가 시장 예상보다 빨라질 조짐이 보이고 있다"며 "3D 낸드는 공급부족 심화와 도시바 반도체 매각 이슈 때문에 비메모리는 파운드리 시장 성장과 7㎜ 공정기술 경쟁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최 연구원은 “국내 반도체 투자, 특히 삼성전자의 3D낸드와 비메모리 투자가 시장의 예상보다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며 “3D낸드는 공급부족 심화와 도시바 반도체 매각 이슈 때문, 비메모리는 파운드리 시장 성장과 7mm 공정기술 경쟁 때문”으로 분석했다.
낸드에는 12조5000억원, 비메모리에는 8조원이 투자될 예정이다.
최 연구원에 따르면 올해 삼성전자의 반도체 설비투자비용은 작년보다 86% 증가한 24조5000억원으로 사상 최대치였던 2015년의 14조7000억원을 크게 넘어섰다.
최 연구원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투자는 규모와 속도 면에서 반도체 장비‧소재 업체들의 수혜를 이끌어갈 것으로 보인다. 그는 “업종 최선호주로 테스와 원익IPS를 추천한다. 테스는 3D 낸드 투자 수혜 폭이 국내 업체 중 가장 크고 원익IPS는 3D 낸드와 비메모리에서 균형적인 수혜를 낳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