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죽지세' 셀트리온 3형제 '고공비행' 어디까지
'파죽지세' 셀트리온 3형제 '고공비행' 어디까지
  • 황병우 기자
  • 승인 2017.11.18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정진 회장 지분가치 9조원으로 크게 증가
셀트리온이 지난 한 주간 무서운 기세로 올랐다. 이 영향으로 셀트리온그룹을 이끄는 서정진 회장의 지분 가치도 큰 폭으로 불어났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주(13∼17일) 코스닥시장에서 셀트리온은 24.11% 상승했다.
램시마, 트룩시마, 허쥬마 등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의 외국 진출에 따른 실적 기대감, 새 정부의 코스닥시장 활성화 정책, 외국인·기관의 순매수 등 시장 환경이 우호적으로 펼쳐진 영향이었다.
▲ 17일 장마감후 셀트리온 주가 일봉 차트 (자료=유안타증권)
모건스탠리캐피탈인터내셔널(MSCI) 한국지수 구성종목에 편입된 셀트리온헬스케어(31.91%)와 셀트리온제약(56.21%) 등 '셀트리온 형제'들도 지난 한 주를 뜨겁게 달궜다.
시가총액 상위에 포진한 셀트리온3형제가 고공 행진하면서 코스닥지수도 지난 한 주간 7.64% 상승했다.
KRX헬스케어(13.47%), 코스닥150(11.73%), 코스닥100(10.32%) 등 지수는 셀트리온을 비롯한 코스닥 바이오주 상승에 힘입어 모두 큰 폭으로 올랐다.
▲ 17일 장마감후 셀트리온제약 주가 일봉 차트 (자료=유안타증권)
17일 종가 기준 셀트리온 시가총액은 26조8억원에 달했다. 이는 삼성물산(26조7000억원), 삼성바이오로직스(26조2000억원)을 뛰어넘는 수준이다.
셀트리온은 단기간 급등 피로감에도 17일 하루 0.09% 하락하는 데 그쳐 추가 상승 기대감이 크다.
신현준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내년에 셀트리온은 매출액 1조원 돌파, 연간 영업이익률 60%에 육박하는 높은 수익성·성장률을 모두 보여줄 것"이라며 "류마티스 관절염에 이어 항암제 시장에서도 셀트리온이 먹을 음식이 넘쳐난다"고 분석했다.
셀트리온 목표주가로는 한화투자증권이 27만원을 내놨고 이베스트투자증권(25만원), 대신증권(24만원), 유진투자증권(23만원) 등도 현재 종가보다 높은 목표주가를 제시하고 있다.
▲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 (사진=연합) \
셀트리온의 주가가 오르면서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의 지분 가치도 치솟고 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서정진 회장이 보유한 상장사 지분 가치는 4조701억원이다. 이는 상장사인 셀트리온헬스케어 주식 4945만주만 평가한 수치다.
서 회장은 비상장사인 셀트리온홀딩스 최대주주(93.86%)로 있다. 셀트리온홀딩스는 셀트리온 주식 2423만주(19.76%)를 보유하고 있다.
이 지분 가치(약 5조원)를 더하면 서 회장의 보유 주식 평가액은 9조511억원에 달한다.
이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20조원)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8조7889억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8조4384억원)을 훌쩍 뛰어넘는 규모다.
이는 지난달 20일 집계된 상장주식 1조원 이상 보유한 주식부호 순위 7위에서 단숨에 3위로 올랐을 것으로 추정된다.
순위
성명
직업
10월20일
1월2일
증감액
증감율
1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195,559
142,660
52,899
37.1
2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84,870
66,597
18,274
27.4
3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
75,749
74,160
1,589
2.1
4
최태원
SK그룹 회장
48,854
37,903
10,951
28.9
5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46,472
48,785
-2,314
-4.7
6
방준혁
넷마블게임즈 이사회의장
36,425


신규
7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29,920


신규
8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
29,156
19,549
9,607
49.1
9
이재현
CJ그룹 회장
24,003
24,052
-49
-0.2
10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23,304
25,039
-1,735
-6.9
11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
21,256
11,442
9,814
85.8
12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21,168
17,304
3,864
22.3
12
이서현
삼성물산 사장
21,168
17,304
3,864
22.3
14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18,994
11,384
7,611
66.9
15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18,817
9,629
9,187
95.4
16
구본무
LG그룹 회장
17,065
11,885
5,180
43.6
17
최기원
최태원 SK그룹 회장 동생
15,566
12,075
3,491
28.9
18
조정호
메리츠금융그룹 회장
15,428
10,958
4,470
40.8
19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15,109
12,465
2,644
21.2
20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14,668
11,484
3,184
27.7
21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14,147
12,974
1,173
9.0
22
홍석조
비지에프리테일 회장
13,279
12,804
475
3.7
23
조양래
한국타이어 회장
12,136
12,044
92
0.8
24
구본준
LG 부회장
11,819
8,282
3,537
42.7
25
신동국
한양정밀 회장
11,569
6,242
5,327
85.3
26
이해진
네이버 전 이사회 의장
11,482
11,972
-490
-4.1
27
김택진
엔씨소프트 사장
11,208
6,517
4,691
72.0
▲ 지난달 20일 집계된 상장주식 1조원 이상 보유한 주식부호 현황 (단위: 억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