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10년 만의 최고치 기록…785.32 마감
코스닥 10년 만의 최고치 기록…785.32 마감
  • 연성주 기자
  • 승인 2017.11.20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 794억원 순매수…항암제 개발 신라젠 상한가
코스닥이 하루 만에 반등하며 10년 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
 
20일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9.47포인트(1.22%) 오른 785.32로 장을 마쳤다.
이는 종가 기준으로 2007년 11월 7일(794.08) 이후 10년여 만에 가장 높다.
 
지수는 전장보다 0.89포인트(0.11%) 오른 776.74로 출발한 뒤 외국인의 매수세에 힘입어 오전에 연고점(16일 장중 780.22)을 돌파했고 이후 상승 폭을 더 키웠다.
 
이에 따라 시가총액(종가 기준)은 275조5230억원으로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 코스닥이 하루 만에 반등에 나서며 780선을 돌파한 20일 오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한 직원이 전광판 앞을 지나고 있다. 이날 코스닥은 9.47포인트(1.22%) 오른 785.32에 장을 마감했다.      (사진=연합)
 
김병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코스닥 활성화 정책에 따른 가파른 주가 상승으로 차익 실현 욕구도 커졌지만, 바이오 이외에도 다른 테마가 다수 존재한다"며 "일부 업종의 차익 실현이 나타나더라도 종목 순환 장세가 지속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만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최근 코스닥의 급등세를 주도한 기관이 매도세로 돌아섰다"며 "머지않아 코스피 약세-코스닥 강세 구도가 약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단기 급등한 종목은 변동성 확대 국면에 진입할 수 있는 만큼 리스크 관리를 병행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코스닥 시장에서 외국인은 794억원을 순매수하며 상승 흐름을 주도했다.
 
기관과 개인은 각각 131억원, 331억원어치를 각각 팔아치웠다.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거래가 매도 우위, 비차익 거래는 매수 우위를 보여 전체적으로는 699억원의 순매수를 기록했다.
 
이날 코스닥 시장의 거래량은 8억2000만주, 거래대금은 6조5000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주 중 셀트리온(-0.96%)은 이틀째 하락했으나 셀트리온헬스케어(0.62%)는 하루 만에 반등했다.
 
신라젠(30.00%)은 항암제 신약 후보물질 '펙사벡'의 간암 환자 대상 글로벌 3상 순항 기대감에 상한가로 마감했다.
 
로엔(2.23%)과 파라다이스(3.87%)도 강세를 기록했다.
 
그러나 티슈진(-0.99%)과 CJ E&M(-0.33%)은 내렸다.
 
오른 종목은 643개, 내린 종목은 492개였고 97개 종목은 보합 마감했다.
 
코스피는 전장보다 6.32포인트(0.25%) 내린 2527.67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81포인트(0.11%) 오른 2536.80로 출발했으나 기관의 대량 매도세에 밀려 이틀째 하락하며 결국 2530선을 내줬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기관은 3395억원어치를 팔아치웠고 외국인과 개인은 각각 2140억원과 900억원을 순매수했다.
 
프로그램 매매에서는 차익거래가 매도 우위, 비차익 거래는 매수 우위를 보여 전체적으로 883억원 순매수를 나타냈다.
 
업종별로는 등락이 엇갈렸다. 
섬유·의복(3.24%)과 음식료품(2.51%)은 강세를, 통신업(-1.33%)과 전기·전자(-1.04%)는 약세를 각각 나타냈다.
 
삼성전자(-1.11%)와 SK하이닉스(-1.08%)가 3거래일 만에 하락했고 현대차(-0.32%), 삼성생명(-2.59%), 삼성물산(-1.42%)도 내렸다.
 
유가증권시장의 거래량은 4억주, 거래대금은 5조8000억원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