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스피 이전... 9일 거래 전망
셀트리온 코스피 이전... 9일 거래 전망
  • 임권택 기자
  • 승인 2018.02.06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트리온홀딩스 지분 19.75%로 최대주주...부채비율 20.80%
  셀트리온이 염원하던 코스피로 드디어 편입됐다.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는 5일 ㈜셀트리온에 대한 주권 상장예비심사결과, 상장요건을 충족하고 있어 유가증권상장에 적격한 것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   5일 셀트리온이 염원하던 코스피로 드디어 편입됐다(사진= 셀트리온 홈페이지)
 
이에 따라 셀트리온은 이르면 오는 9일께 코스피 시장에서 거래가 개시될 전망이다.
 
거래소 관계자는 "셀트리온 측이 추가 절차를 빨리 밟으면 금요일부터도 거래가 개시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셀트리온은 지난 2002년 2월 설립되어, 바이오시밀러 등을 연구·개발·생산하는 바이오의약품 전문기업이다. 셀트리온은 기초 의약물질 및 생물학적 제제 제조업을 영위하는 회사로 최대주주는 신청서 제출일 5일 현재, ㈜셀트리온홀딩스가 지분 19.75%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 2016년 매출액 5천7백76억원에 당기순이익 2천2백14억원을 시현했다.
 
이와 관련 대신증권은 6일 셀트리온[068270]의 코스피 이전상장에 따른 수급 수혜주로 로엔[016170], 원익머트리얼즈[104830], 고영[098460], 메디톡스[086900], 휴젤[145020], 나스미디어[089600] 등을 제시했다. 
 
이경민 연구원은 "셀트리온의 코스피 이전상장으로 코스닥 수급 불안이 일시적으로 전개될 수 있지만, 코스닥150을 추종하던 패시브 자금이 기존 종목으로 분산할 수 있어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그는 코스닥150 추종 상장지수펀드(ETF) 자금을 1조7천억∼3조2천억원으로 가정할 경우 코스닥150에 3천900억∼7천100억원이 분산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 연구원은 "셀트리온 이전상장 이벤트 전후로 코스닥 시가총액 2위인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로 가장 많은 자금이 유입되겠지만, 이 종목의 20일 평균 거래대금이 5조원을 웃돈다는 점을 감안하면 수급 개선효과는 제한적일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그는 "셀트리온 이전상장에 따른 수급 낙수효과를 판단하는 데 있어 평균 거래대금 대비 예상유입액(유입강도)이 더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셀트리온 회사개요
본점소재지
인천광역시 연수구 아카데미로 23
대표이사
기우성, 김형기
최대주주와의 관계 : 임원
설 립 일
1991. 02. 07
업 종
(주제품)
기초 의약물질 및 생물학적 제제 제조업(바이오시밀러)
코스닥시장 상장일
2005. 07. 19



수 권
4,000억원
결 산 기
12월
납 입
1,227억원
기업집단
셀트리온홀딩스
주당금액
1,000원
종업원수
1,362명
최대주주 등 현황
㈜셀트리온홀딩스(19.75%) 외 55명 27,803,783주(22.67%)
관계회사 현황
셀트리온헬스케어 등 14사
 
(별도기준, 단위: 억원)
최근 3년간
항 목
2017.3분기
(제27기)
2016년
(제26기)
2015년
(제25기)
2014년
(제24기)
회계기준
K-IFRS
자산총계
30,781
27,988
25,177
20,987
부채총계
6,696
6,499
7,660
8,393
자기자본
24,085
21,489
17,517
12,594
매 출 액
5,928
5,776
5,288
4,046
영업이익
3,584
2,527
2,541
1,958
당기순이익
(주당순이익: 원)
2,925
(2,395)
2,214
(1,909)
2,020
(1,792)
1,281
(1,167)
배당실적(백만원)
(주당배당금: 원)
-
5,828
(50)
3,328
(30)
5,105
(50)
부채비율(%)
27.80
30.24
43.73
66.64
* 상장예비심사신청서 기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