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장하성 실장 포스코회장 인사개입 제기”...靑 “루머, 법적대응”
바른미래당 “장하성 실장 포스코회장 인사개입 제기”...靑 “루머, 법적대응”
  • 조경화 기자
  • 승인 2018.06.04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의 청와대 장하성 정책실장의 포스코회장 인사개입 의혹 제기에 청와대는 루머수준이라고 밝히면서 논평 철회와 사과치 않으면 법적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 4일 바른미래당은 포스코회장 인사에 청와대 장하성 실장 개입 의혹을 제기했다(사진=sbs cnbc캡쳐)
 
바른미래당 김철근 대변인은 4일 "장하성 실장의 포스코 회장 인사개입 의혹, 청와대를 장악한 참여연대의 인사개입으로 포스코까지 장악할 것이 우려된다"는 제목으로 논평을 발표했다. 
 
김 대변인은 “지난 5월 29일 아침 인천의 한 호텔에서 포스코 전 회장들이 모인 가운데, 청와대 장하성 실장의 뜻이라며 특정 인사를 포스코 회장으로 임명할 수 있도록 전임 회장들의 협조를 요청했다는 제보가 있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김 대변인은 “이것이 사실이라면 조국 민정수석, 장하성 정책실장으로 대표되는 청와대 참여연대 출신들이 청와대를 장악한 것도 모자라, 포스코마저 장악하기 위해 권력을 휘두르고 있는 실태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기업 중 하나인 포스코 회장 인사마저 참여연대 출신 장하성 실장이 좌지우지 할 정도라면 얼마나 많은 낙하산 인사에 참여연대가 개입하고 있을지 능히 짐작이 간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공개적으로 경쟁하고 심사해서 선발해야 할 포스코 회장을 청와대 실세의 입김으로 내정한다면 이것이 적폐가 아니라면 무엇이고, 이전 정권들과 다를 바가 무엇인가?”라며 “이제 문재인 정부의 낙하산 인사가 되려면 정권과 코드를 맞추는 것도 부족해 참여연대와 코드를 맞춰야 할 상황까지 된 것이 아닌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그야말로 권력의 문고리들이 국정을 농락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 대변인은 “바른미래당은 해당 모임에서 청와대의 부적절한 인사개입이 있었는지 청와대는 밝힐 것을 요구한다”며 “만약 장하성 실장을 비롯한 청와대 실세들의 부적절한 개입이 확인된다면 이에 대한 일벌백계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논평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고민정 부대변인은 바른미래당 대변인 논평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고 부대변인은 “오늘 바른미래당 대변인이 장하성 정책실장을 거론하며 특정기업 인사에 개입하려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며 “이는 명백한 허위 사실이다”고 밝혔다.
 
이어 고 부대변인은 “책임 있는 정당의 대변인이 '아니면 말고' 식의 루머 수준 의혹을 제기한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며 “논평을 철회하고 사과하지 않으면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스코도 이날 오후 해명자료를 내고 "오늘 바른미래당 논평과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포스코 전현직 CEO들이 따로 만나 후임 최고경영자(CEO) 인선에 대해 논의했다'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