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한·중·일 협력 기반 5G 상용화 선도한다
KT, 한·중·일 협력 기반 5G 상용화 선도한다
  • 이광재
  • 승인 2018.09.06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이낸셜신문 = 이광재 기자] KT가 5일, 6일 양일간 서울 서초구 KT연구개발센터에서 한·중·일 통신사업자들과 ‘SCFA(Strategic Cooperation Framework Agreement) 5G 기술전략 회의’를 개최하고 5G 기술 개발과 상용화 서비스 등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SCFA(Strategy Cooperation Framework Agreement)는 2011년 설립된 통신사업자간 전략 협의체다. KT, 중국의 차이나모바일(China Mobile Communication Corporation), 일본의 NTT도코모(DOCOMO)가 참여해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 서비스, 마케팅 분야에서 활발한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15년 이후부터 LTE 뿐 아니라 5G 분야에서도 활발한 협력을 지속하고 있다.
 
이번에 서울에서 개최된 SCFA 5G 기술전략 회의는 KT, 차이나모바일, NTT도코모 3사의 5G 기술 개발 분야 관계자들이 참석해 ▲5G 상용화 전략 ▲5G 특화 기술 ▲V2X(Vehicle to Everything) 및 IoT 활용 사례 발굴 및 공유 ▲5G 서비스 전략 등을 논의했다.
 
▲ KT 네트워크연구기술지원단장 이수길 상무(앞줄 왼쪽에서 3번째)를 비롯한 KT, 차이나모바일, NTT도코모 참석자들이 SCFA 5G 기술전략 회의에 앞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KT>     © 파이낸셜신문

KT는 5G 기술 개발과 상용화 준비 현황을 발표하고 5G 상용화를 위한 자사의 혁신 사례를 공유했다. 또 KT는 한·중·일 대표 통신사업자간의 협력을 강화해 5G 기술 표준화를 주도하고 5G 기술 확산으로 글로벌 5G 시장 확대에 앞장서자고 제안했다.
 
KT는 이번 기술전략 협의체에서 논의된 5G 기술 전략을 기반으로 본격적인 5G 상용화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3사간 협력을 강화해 글로벌 5G 시장을 선도하고 2019년 3월 성공적인 5G 상용화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KT 네트워크연구기술지원단장 이수길 상무는 “KT는 지난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선보인 5G 시범서비스 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5G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며 “향후 국제 표준으로 지정된 5G 규격에 기반해 VR(Virtual Reality)/IoT/V2X/의료 등 상용서비스를 위한 연동규격을 3사 협력을 통해 정립, 5G 상용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