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튼튼한 다리 놓인 느낌”
靑,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튼튼한 다리 놓인 느낌”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8.09.14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가 14일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문을 연 것과 관련해 “조금 누그러졌다고는 하나 여전히 위태로운 급물살이 흐르는 한반도에서 남북을 잇는 튼실한 다리가 놓인 느낌”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마침내 문을 열었다. 연락사무소에 일하는 분들은 남과 북을 따지지 않고 한 울타리에서 한 식구로 살아간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또 “2층의 남쪽 사람도 4층의 북쪽 사람도 모두 3층에서 만날 것”이라며 “그렇게 오순도순 살아가는 모습이 개성을 벗어나 한반도 전체로 확대되는 날을 기대해본다”고 밝혔다. 
 
▲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제공: 통일부>     
 
남북은 14일 오전 10시30분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 앞에서 개소식을 진행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과거 남북교류협의사무소로 쓰던 4층 건물을 개보수해 마련됐으며 2층에 남측 사무실, 4층에 북측 사무실, 3층에 회담장이 위치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