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철 의원, 국내은행 동산담보대출 반토막...5년간 3천5백억 감소
전해철 의원, 국내은행 동산담보대출 반토막...5년간 3천5백억 감소
  • 조경화 기자
  • 승인 2018.10.04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당국이 동산금융활성화를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은행 동산금융 대출은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주목을 끌고 있다.  
 
▲ 전해철의원(사진=전해철의원블로그)
국회 정무위원회 전해철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은 4일 국내 은행 동산담보대출 잔액이 최근 5년간 총 3,500억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금융감독원이 전해철의원실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국내은행 동산담보대출 잔액은 2013년 5천7백억, 2014년 5천540억, 2015년 4천461억, 2016년 3천144억, 2017년 2천262억으로 지속적으로 감소해 5년 만에 절반 이하 수준으로 떨어졌다.  
 
동산담보대출은 기업이나 개인이 기계설비나 재고자산, 농축수산물, 매출채권, 지식재산권 등 동산을 담보로 돈을 빌리는 대출상품이다. 
 
부동산과 달리 기업이라면 어디나 보유하고 있는 설비 등 자산을 담보의 대상으로 해 창업기업과 초기 중소기업의 유용한 자금조달 수단으로 이용될 수 있다.  
 
그러나 현재 중소기업들은 자산의 큰 부분을 차지하는 동산을 활용한 대출을 제대로 이용하지 못하고 대부분(93.9%)을 부동산 담보에 의존하고 있다. 
 
2017년 중소기업실태조사에 따르면 은행으로부터 대출을 거절당한 중소기업의 40% 이상이 담보가 부족한 경우였다. 
 
전해철 의원은 “중소기업들의 자금조달을 위해 대출시 동산을 담보로 충분히 활용할 수 있도록 기업과 은행에 유인을 제공할 필요가 있다”면서 “인프라 ‧ 제도 ‧ 관행 ‧ 정책의 문제점을 명확하게 인식해서 정책이 현실성을 갖고 현장에안착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전해철의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