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튼 전 맥킨지 회장 "인재로 승리하라… 2% 핵심직원 찾아야"
바튼 전 맥킨지 회장 "인재로 승리하라… 2% 핵심직원 찾아야"
  • 조경화 기자
  • 승인 2018.11.08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튼 인재 중심 경영 전략 제시 ... 역동적인 인재 재배치, 인재 중심전략 사고, HR 핵심부서화
 
 "인재전략 없이는 경영전략도 없다"며 “급변하는 경영환경에서 승리하기 위해서 리더들은 인재중심 조직을 구축해야 한다"
 
8일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가 8일 상의회관 의원회의실에서 회원기업 CEO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미닉 바튼 전 맥킨지 회장은 이같은 내용의 특별강연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  도미닉 바튼 전 맥킨지 회장(사진=대한상의)
 
이날 맥킨지를 9년간 이끌었던 바튼 전 회장은 '인재로 승리하라: CEO를 위한 인재중심경영'을 주제로 3가지 실전 전략을 소개했다. 
 
먼저 바튼 전 회장은 "글로벌 성장동력의 변화, 가속화하는 산업 와해, 고령화 등으로 글로벌 지형이 바뀌고 있다"며 "향후 10년 이내 현재 S&P 500대기업 중 절반이 교체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자산을 발 빠르게 재배치해야 이익을 극대화할 수 있다"며 "인재를 역동적이고 재빠르게 재배치하는 기업이 더 좋은 성과를 낼 확률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다음으로 바튼 전 회장은 "인재전략 없이는 경영전략도 없다"며 "최고경영자, 최고재무책임자, 최고인사책임자가 함께하는 'G3'를 만들어 기업의 핵심전략 결정에 인적자본과 금융자본을 함께 고려하도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인재중심 전략으로 승리하기 위해서는 기업의 성공에 더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핵심 2%' 직원을 찾아야 한다"며 "기업의 가장 중요한 역할은 어떤 것인지, 역할에 가장 잘 맞는 인재가 누구인지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바튼 전 회장은 "HR 기능을 핵심부서로 강화해 인적자원 발굴과 활용에 대한 데이터를 적극 모아야한다”며 “이를 위해 인사관리 직원들을 다양한 팀에 역동적으로 투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디지털기술도 십분 활용해야 한다"며 "인재영입, 성과보상, 역량개발 등에 대한 데이터를 수집·분석하고 관련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는 것이 필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