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친서, 문재인 대통령 전달...남북 정상간 신뢰 확인
김정은 친서, 문재인 대통령 전달...남북 정상간 신뢰 확인
  • 조경화 기자
  • 승인 2018.12.31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정상간 신뢰가 다시한번 확인됐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2018년 하루 앞둔 30일 문재인 대통령 앞으로 친서를 보내왔다.  
 
▲  청와대가 30일 오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내온 친서를 공개했다. (청와대 제공)
 
김 위원장은 친서를 통해 2018년을 마감하는 따뜻한 인사를 전하고, 내년에도 남북의 두 정상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나가자는 뜻을 전했다고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밝혔다.
 
친서를 통해 김 위원장은 두 정상이 한 해에 3번씩이나 만나며 남북 사이의 오랜 대결구도를 뛰어넘는 실질적이고 과감한 조처를 이뤄냈고, 이를 통해 우리 민족을 군사적 긴장과 전쟁의 공포로부터 벗어나게 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두 정상이 평양에서 합의한 대로 올해 서울 방문이 실현되기를 고대했으나 이뤄지지 못한 것을 못내 아쉬워했다.
 
또 김 위원장은 앞으로 상황을 주시하면서 서울을 방문하겠다며 강한 의지를 보였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어 2019년에도 문재인 대통령과 자주 만나 한반도 평화 번영을 위한 논의를 진척시키고 한반도 비핵화 문제도 함께 해결해 나갈 용의가 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이번 김정은 위원장 친서에 대해 한반도 평화을 위해서 매우 긍정적인 평가가 주류를 이뤘다. 
 
김정은 친서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SNS를 통해 비핵화 문제를 풀어나가는 김 위원장의 뜻을 환영하면서 서울방문을 기대했다.
 
다음은 SNS에 올라온 문재인 대통령의 메시지 전문. 
 
"새해를 앞두고 김정은 위원장이 편지를 보내왔습니다. 
 
우리 민족이 전쟁의 위험에서 벗어나 더는 돌려세울 수 없는 화해와 신뢰의 관계가 되었음을 전해주었습니다. 서울 상봉이 이뤄지지 못한 데 대한 아쉬움도 담겨있습니다. 
 
남북과 북미정상회담의 합의에 대한 적극적인 실천 의지도 다시 한 번 천명해주었습니다. 
 
새해에도 자주 만나 평화 번영을 위한 실천적 문제와 비핵화문제를 함께 풀어나가고자 한다는 김 위원장의 뜻이 매우 반갑습니다.
 
진심을 가지고 서로 만난다면 이루지 못할 일이 없습니다. 오랜 시간이 걸려 여기까지 왔고, 한 해 동안 많은 변화를 이뤘습니다.
 
앞으로도 어려움이 많을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얼마나 노력하느냐에 따라 서로의 마음도 열릴 것입니다. 김 위원장을 환영하는 우리의 마음은 결코 변함이 없습니다.
 
연말, 바쁜 중에 따뜻한 편지를 보내주어 고맙습니다. 연내 답방 연기가 궁금했던 우리 국민들에게도 반가운 소식이 되었을 것입니다.
 
가족들 모두 건강하시길 바라며, 새해에 다시 만나길 기원합니다.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