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신년사 "새로운 산업정책 필요...'공정'과 '일자리'가 중심"
문 대통령 신년사 "새로운 산업정책 필요...'공정'과 '일자리'가 중심"
  • 임권택 기자
  • 승인 2019.01.02 2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신년회에서 "이제는 저성장이 일상화되었다"며 "가치를 창조하는 '혁신'과 우리 경제의 구조적 한계를 극복하는 새로운 산업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삶이 고르게 나아지고 불평등을 넘어 함께 잘사는 사회로 가는 첫 해로 만들어 보겠다"며 “그 모든 중심에 '공정'과 '일자리'가 있다"고 밝혔다.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열린 2019 기해년 신년회에서 신년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sbs 방송캡처)
 
또 문 대통령은 "한반도에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가 정착되면 평화가 번영을 이끄는 한반도 시대를 열어갈 수 있을 것"이라며 "한반도 신경제구상을 실현하고, 북방으로 러시아, 유럽까지 철도를 연결하고, 남방으로 아세안, 인도와 '평화와 번영의 공동체'를 만들어 갈 것"이라 강조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4대 그룹 총수와 소상공인 등 경제계 각층 인사 300여명을 초청해 이 같은 내용의 신년사를 발표했다. 
 
청와대가 신년회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개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여기에는 대·중소기업 상생 및 경제성장 동력 확보에 대한 의지의 표현으로 평가된다.  '더! 함께 잘사는 안전한 평화로운 대한민국'을 주제로 신년회가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두 해 전 겨울, 전국 곳곳 광장의 촛불은 정의롭고 공정한 나라를 열망했다"며 "위법과 특권으로 얻어진 것을 바로 잡기 위해 공정한 기회와 결과만이 옳다고 선언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작년 사상 최초로 수출 6천억 불을 달성하고, 국민소득 3만 불 시대를 열었다"며 "인구 5천만 명 이상 규모를 가진 국가 중에서는 미국, 독일, 일본 등에 이어 세계 일곱 번째"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그러나 우리는 지금 중대한 도전에 직면해있다"며 "매 정부마다 경제성장률이 낮아져 이제는 저성장이 일상화되었다"며 "선진경제를 추격하던 경제모델이 한계에 다다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수출중심 경제에서 수출과 내수의 균형을 이루는 성장도 과제"라며 "가치를 창조하는 '혁신'과 우리 경제의 구조적 한계를 극복하는 새로운 산업정책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이어 "경제성장의 혜택을 온 국민이 함께 누리는 경제라야 발전도 지속가능하고, 오늘이 행복해질 수 있다"며 "우리 경제를 바꾸는 이 길은 그러나, 반드시 가야 하는 길"이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2019년은 국민의 삶이 고르게 나아지고 불평등을 넘어 함께 잘사는 사회로 가는 첫 해로 만들겠다"며 "그 모든 중심에 '공정'과 '일자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산업 전 분야의 혁신이 필요하고 방식도 혁신해야 한다"며 "혁신이 있어야 경제의 역동성을 살리고, 저성장을 극복할 새로운 돌파구를 열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제조업의 혁신을 위해 스마트공장 3만개 보급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지능정보화, 디지털화, 플랫폼 경제가 그 핵심"이라며 "그 기반인 데이터, 인공지능, 수소경제, 스마트공장, 자율주행차 등 혁신성장을 위한 예산을 본격적으로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또 "기업이 투자하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데도 힘쓰겠다"며 "경제발전도 일자리도 결국은 기업의 투자에서 나오는 만큼 기업이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신산업 규제샌드박스도 본격적으로 시행하겠다고 밝힌 문 대통령은 사회안전망 확보에도 힘쓰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정책을 흔들리지 않는 법과 제도로 만들기 위해서는 국회의 도움이 필요하다"며 "기업, 노동자, 지자체, 정부가 머리를 맞대고 사회적 대타협을 이루어 나가야 할 것"이라 했다. 
 
또 광주형 일자리는 우리 사회가 사회적 대타협을 통해 상생형 일자리 모델을 만들 수 있을지를 가늠하는 척도가 될 것이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우리가 누리는 평화는 아직까지는 잠정적인 평화"라며 "새해에는 평화의 흐름이 되돌릴 수 없는 큰 물결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평화가 우리 경제에 큰 힘이 되는 시대를 반드시 만들겠다고 문 대통령은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