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포그래픽] '불법도박' 유혹하는 스팸 신고 최다
[인포그래픽] '불법도박' 유혹하는 스팸 신고 최다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9.01.09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후앤컴퍼니가 9일 스팸차단 애플리케이션 '후후'를 통해 2018년 한 해 이용자들이 신고한 스팸 건수 통계를 공개했다.
 
지난해 후후 앱 이용자들이 신고한 스팸 건수는 총 1626만여 건으로 전년 대비 32%(392만여 건)가량 늘어났다. 하루에 약 4만4000여건씩 스팸 신고가 접수된 셈.
 
신고된 스팸 유형별로 보면 '불법도박' 유형이 451만9000여건으로 2017년에 이어 2년 연속 '최다 신고 스팸 유형'을 차지했다. 뒤이어 '대출권유' 유형이 327만여건, '텔레마케팅'이 197만여건으로 각각 2위와 3위로 집계됐고 상위 3개 유형의 스팸이 전체 신고 건수의 약 60%를 점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전체 스팸 신고의 25%가 연말에 집중됐던 2017년과 달리 2018년은 매월 유사한 규모의 스팸 신고가 접수돼 계절적 요인의 영향 없이 일년 내내 스팸이 기승을 부린 한 해였다.
 
신고된 전화번호 중 010 국번의 이동전화 번호 비중도 42%로 전년대비 5%p가량 증가했고 '불법도박'과 '성인, 유흥' 스팸 유형은 이동전화 번호 비중이 각각 84%와 61%로 집계됐다.
 
▲ 2018년 후후 스팸 통계 결산 인포그래픽 (사진=후후앤컴퍼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