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마싱루이 광둥성 성장, 경제사절단 이끌고 서울 방문…박원순 시장과 MOU
中 마싱루이 광둥성 성장, 경제사절단 이끌고 서울 방문…박원순 시장과 MOU
  • 임권택 기자
  • 승인 2019.04.05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9년 광둥성 왕양 당서기(現 정협 주석) 서울방문 이후 10년만에 광둥성장 방문

마싱루이 광둥성장 서울방문에 대해 박원순 시장은 “한중 양국에서 가장 규모가 크고 가장 혁신적인 양 도시 수장의 만남이 향후 양국 경제협력의 동력이 되길 희망한다”며 “이번 만남이 서울시 기업과 광둥성 기업 간 교류 협력의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초청으로 마싱루이(馬興瑞) 광둥성(廣東省) 성장(省長)이 대규모 경제사절단을 이끌고 5일 서울시를 방문했다.

마싱루이 광둥성장과 포즈를 취한 박원순 서울시장(사진=서울시)
마싱루이 광둥성장과 포즈를 취한 박원순 서울시장(사진=서울시)

이번 방문은 올 1월 박원순 시장이 혁신창업 등 서울경제를 도약시킬 신경제 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아시아의 실리콘밸리’인 중국 광둥성의 선전시를 방문한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광둥성장의 서울시청 방문은 2009년 광둥성 왕양 당서기(現 정협 주석)의 방문 이후 10년 만이다.

서울과 광둥성은 2008년 서울-광둥 우호도시 결연 이후 경제, 사회,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한 교류를 이어왔다.

특히 광둥성은 2015년 한국의 메르스 사태 때 박원순 서울시장이 광둥성 광저우시 번화가인 베이징루에서 ‘서울관광 마케팅’ 야외행사 개최 시 전폭적인 지원을 해주는 등 긴밀한 협조를 아끼지 않았다.

박원순 시장은 올 1월 혁신창업 정책 아이디어를 얻기 위해 광둥성 선전을 방문한 바 있다.

이날 박 시장은 광둥성 대표단에 포함된 기업인 초청 조찬간담회를 통해 서울시가 추진하고 있는 서울의 경쟁력과 혁신성장 정책의 추진계획을 설명하면서 방문 기업들과의 협력 접점을 찾는데 주력했다.

양도시 관계자들과 포즈를 취한 마싱루이 광둥성장과 박원순 서울시장(사진=서울시)
양도시 관계자들과 포즈를 취한 마싱루이 광둥성장과 박원순 서울시장(사진=서울시)

이번 광둥성 대표단은 시가총액 25조원의 세계 최대 전기자동차 제조사인 BYD 자동차, 위챗‧온라인 게임 등 중국 최대 인터넷 회사 텐센트, 세계 최대의 일반 상용드론 제조사인 DJI 기술 유한회사 등 우리에게도 익숙한 기업이면서도 서울시가 ‘경제특별시 서울’을 목표로 주력하고 있는 바이오·드론·문화콘텐츠 분야의 4차산업 기업이 대거 포함됐다.

특히, 기업인 대표 중에는 박원순 시장이 올 1월 선전 방문 시 현장방문 진행하였던 잉단 과학기술 유한회사 캉징웨이 대표도 포함되어 있어 지난 경제순방의 연장선에서 심도있는 논의를 가질 예정이다.

IoT 및 AI 분야 특화 하드웨어 액셀러레이터 전문기업인 잉단은 서울에 있는 유수 창업기업을 육성하여 중국 진출을 지원하는 전문회사와 협력하여 법인을 설립할 예정이다.

조찬간담회 후에는 서울시장과 마싱루이(马兴瑞) 광둥성장 등 광둥성 정부대표단과 기업인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시청에서 면담과 양해각서 체결식이 진행됐다.

서울시와 광둥성은 성장 경쟁력이 풍부한 양 도시의 혁신창업기업 간 교류협력과 투자유치 활성화 기반을 조성하고,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업 및 혁신창업 생태계 육성을 위해 서로 힘을 모은다는 계획이다.[파이낸셜신문=임권택 기자 ]

서울시

서울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