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더블폰 향후 5년간 어려운 국면... 당분간 폼팩터 실험中
폴더블폰 향후 5년간 어려운 국면... 당분간 폼팩터 실험中
  • 정성훈 기자
  • 승인 2019.04.09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폴더블폰, 2023년까지 고가 시장 5% 차지…유용성 중심 개발하는 것이 핵심

올해 전세계 디바이스 출하량이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가트너(Gartner)의 ‘2019년 전세계 디바이스 출하량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PC, 태블릿, 휴대전화를 포함한 디바이스의 전세계 출하량은 22억1000만대를 기록하며 작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PC 시장에서는 하락세가 계속되는 한편 휴대전화 시장은 2020년에 성장세를 회복할 것으로 예상된다.

란짓 아트왈 가트너 책임 연구원은 “PC 시장은 8년 연속 정체 상태”라며 “2019년 PC 출하량은 2억5800만대로 2018년 대비 0.6% 하락했다”고 말했다.

2018년-2021년 디바이스 유형별 전세계 디바이스 출하량 (단위: 백만대) (출처=가트너(2019년 4월))
2018년-2021년 디바이스 유형별 전세계 디바이스 출하량 (단위: 백만대) (출처=가트너(2019년 4월))

기존 PC 부문의 2019년 출하량은 전년대비 3% 하락한 1억8900만대를 기록할 전망이다.

란짓 아트왈 책임 연구원은 “점점 더 많은 소비자들이 오래된 PC를 사용하지 않으면서 교체도 하지 않고 있어 2019년 PC 출하량이 6백만 대 가량 감소했다"며 "기업의 경우 윈도10 교체가 다음 단계로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은 현재 최종 단계에 있으나 중국, 일본 등 다른 국가들은 버전 교체를 미룬 상태”라며 “기업이 윈도10 교체를 2020년으로 미루면 미지원 운영 체제를 계속 사용해야 하는 위험이 커지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윈도7 지원은 2020년 1월 부로 종료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가트너의 연구원들은 2021년에 이르면 윈도10이 전문가용 PC 시장의 75%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2019년 휴대전화 출하량은 전년 대비 0.5% 하락한 18억대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로버타 코자 가트너 책임 연구원은 “사용자들은 새로운 기술과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임계점에 도달했다"며 "완전히 색다른 활용성, 효율성, 경험을 제공하는 새로운 모델이 아니라면 사용자들은 업그레이드를 원하거나 필요로 하지 않을 것”이라 했다.

이어 “결과적으로 포화된 고가 휴대전화 시장은 2019년 낸내 하락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2020년 휴대전화 시장은 성장세로 돌아서면서 2019년 대비 출하량이 1.2%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조사들은 소비자들의 휴대전화 교체 주기가 늘어나고 있다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 가트너는 2023년까지 고가 휴대전화의 평균 수명이 2.6년에서 2.8년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최근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에서 많은 휴대전화 제조사들이 폴더블 폰을 공개했으며 이들 중 다수가 2019년 말에 출시될 것으로 기대된다.

가트너의 연구원들은 폴더블폰이 스마트폰 시장에 또 한 차례 혁신의 바람을 불러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나 이들의 내구성과 안정성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가트너는 2023년에 이르면 폴더블 스마트폰이 고가 휴대전화 시장의 5%를 차지하며 약 3000만대 규모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로버타 코자 책임 연구원은 “사용자들은 폴더블 폰을 하루에도 몇 번씩 손에 들고 수시로 펼쳐서 플라스틱 스크린에 타이핑하는 등 일반 스마트폰처럼 사용할 것이고 이로 인해 스크린이 접히는 방식에 따라 긁힘이 빨리 일어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향후 5년간 폴더블폰은 몇 가지의 어려움으로 인해 틈새 제품으로 남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스크린 표면도 문제고 가격도 큰 장벽이다. 현재 판매가 2천달러로 책정된 폴더블 폰에는 단점이 상당히 많고 심지어 얼리어답터들도 그렇게 느끼고 있다”고 덧붙였다.

가트너의 연구원들은 제조사들이 단기적으로 폴더블폰에 다양한 더 많은 폼팩터 실험을 진행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최적의 사용 패턴과 사용자 선호도를 파악하는 것이 목적이다.

로버타 코자 책임 연구원은 “제품 관리자들이 가장 중요하게 고려해야 할 사항은 제품 개발 시 유용성을 핵심에 둬야 한다"며 "이를 통해 모든 폴더블 스크린에서 지속적이고 매끄러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정성훈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