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시장 개장 23주년...한국경제 패러다임을 이끌다
코스닥시장 개장 23주년...한국경제 패러다임을 이끌다
  • 임권택 기자
  • 승인 2019.07.01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6년 개설시 시가총액 7조6천억...지난 달 27일 239조1천억으로 31배 증가
하루거래대금 개설시 23억원에서 4조2천억원으로 무려 1800배 성장
상장기업수 개설당시 341개에서 1천344개사로 4배 증가

코스닥시장이 지난 1996년 7월1일하여 개장하여 1일 23주년을 맞았다. 지난 23년동안 코스닥 시장은 질적이나 양적으로 성장을 거듭하여 한국경제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이끌고 있다.

1일 한국거래소는 코스닥시장 개장 23주년을 맞아 지난 23년 동안 코스닥시장이 이룬 성과를 분석 발표했다.

한국거래소는 코스닥시장이 1996년 7월1일 개장 후 지난 6월27일 현재 시가총액이 7조6천억에서 239조1천억으로 성장했다고 1일 밝혔다/사진=파이낸셜신문DB
한국거래소는 코스닥시장이 1996년 7월1일 개장 후 지난 6월27일 현재 시가총액이 7조6천억에서 239조1천억으로 성장했다고 1일 밝혔다/사진=파이낸셜신문DB

1996년 코스닥 시장 개설 개설당시 시가총액은 7조6천억으로 출발, 지난 6월27일 시가총액이 239조1천억원으로 무려 31배 이상 성장했다.

하루 거래대금은 4조2천억원(2019년 6월27일 기준)으로 개설 당시(23억원) 보다 1,800배 이상 증가하는 양적인 성장을 이룩했다.

6월27일 상장기업 수는 1천344개사로 개설 당시 341개사 대비 약 4배 증가했고, 기술특례상장이 코스닥 상장의 메인트랙으로 안착됐다.

한국거래소
한국거래소

이같은 양적성장과 함께 질적이 성장도 동시에 증가했다. 개설 초기 IT․통신장비 쏠림에서 벗어나 바이오·헬스케어, 문화컨텐츠, 반도체 등 다양한 업종 포트폴리오를 보유한 시장으로 성장한 것이다.

2008년~2018년(11년) 동안 신규상장대비 상장폐지비율은 48.1%로 시장 개설이후 동일 기간(11년)과 비교할 때 여전히 역동적인 시장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

특히, 2009년 상장폐지실질심사 제도를 도입하여 부실기업을 조기에 퇴출함으로써 시장 건전성 측면에서 질적 도약의 발판이 마련된 것으로 평가됐다.

이를 통한 시장체질개선을 바탕으로 2014년부터 상장활성화가 이루어졌다.

코스닥시장의 주가수익비율(PER)은 28.1로 코스피와 주요 해외 거래소 대비 경쟁우위를 보였다.

또한, IPO종목의 공모가대비 연말 주가 측면에서도 코스닥시장은 코스피시장대비 높은 주가상승률을 보였다.

한국거래소는 국민경제적 성과도 크다고 분석했다. 코스닥 상장기업은 38만 여명의 고용을 책임지는 국민 경제의 한 축으로서, 일자리 창출에 큰 역할을 담당했다

2018년말 기준 코스닥 상장기업의 임직원수는 38만2천182명으로 1997년 당시(3만9천933명) 대비 9.6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997년 이후 코스닥 상장법인 임직원수 연평균증가율(CAGR)을 보면 11.4%에 달한다.

국내 취업자수에서 코스닥 상장기업 임직원이 차지하는 비중은 1997년 0.19%에서 2018년 1.42%로 1.23%포인트 증가했다.

또한 코스닥시장은 혁신기업 성장에 필요한 모험자본을 공급하고 바이오·4차산업 등 미래성장기업의 인큐베이터의 역할도 맡고 있다. 시장개설 이후 상장기업은 코스닥시장을 통해 총 59조3천억원을 조달하는 실적을 거양했다.

2018년 코스닥은 자금조달 금액은 3조3천억원(1997년 대비 21배 이상 증가)으로 혁신기업 성장자금 공급이라는 시장본연의 기능에 충실했다.

한국거래소
한국거래소

이러한 실적을 통해 코스닥시장은 지난 23년 동안 선도 업종과 기업 육성에 기여하면서, 한국경제 패러다임 변화를 주도한 것으로 한국거래소는 평가했다.

시가총액 상위 업종이 제조업(통신장비·부품 등)에서 바이오, 4차산업 등 미래성장 산업 중심으로 재편됐다.

6월27일 현재 셀트리온헬스케어(8조1천억원), 신라젠(3조8천억원), 헬릭스미스(3조1천억원) 등 바이오·헬스기업이 시가총액 상위에 포진한 상황이다.[파이낸셜신문=임권택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