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부산에 ‘콩VR’ 테마파크 상륙
서울·부산에 ‘콩VR’ 테마파크 상륙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9.07.05 2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콩VR 테마파크 강남역점 매장 전경 (사진=모션디바이스)
콩VR 테마파크 강남역점 매장 전경 (사진=모션디바이스)
콩VR 테마파크 강남역점 매장 내 어트랙션 아라비안나이트 전경 (사진=모션디바이스)
콩VR 테마파크 강남역점 매장 내 VR 어트랙션 좀비타운 전경 (사진=모션디바이스)
콩VR 테마파크 강남역점 매장 내 VR 어트랙션 기계화대전 VR 전경 (사진=모션디바이스)
콩VR 테마파크 강남역점 매장 롤러코스터  전경 (사진=모션디바이스)

이제 서울과 부산에서 어트랙션 중심의 리얼 VR 테마파크를 만나볼 수 있게 됐다.

VR엔터테인먼트 전문기업 모션디바이스는 5일 서울 강남과 부산 서면에 각각 도심형 VR 테마파크 ‘콩(KONG) VR 테마파크 강남역점’과 ‘콩(KONG) VR 테마파크 서면점’을 동시 오픈한다고 밝혔다.

콩VR 테마파크는 지난해 1호점인 ‘잠실 롯데월드몰점’을 시작으로 2호점 ‘부산 해운대점’을 론칭했으며 이번 ‘강남역점’과 ‘서면점’까지 약 1년 사이 국내 주요 도심지에 4개의 매장을 오픈 하면서 VR 테마파크 저변 확대에 속도를 붙이고 있다.

콩VR 테마파크는 최고의 놀이공원에서 체험할 수 있는 롤러코스터, 레프팅, 마법 양탄자 등 새롭고 다양한 VR 어트랙션을 비롯해 실감나는 룸스케일 VR콘텐츠와 인기 아케이드 게임을 체험할 수 있는 도심형 VR테마파크다.

콩 VR 테마파크 강남역점은 약 200평 규모의 매장에 VR 어트랙션 10종, 룸스케일 6종, 아케이드 게임 5종을 도입해 총 21종 41대로 구성돼 있으며 동시에 61명이라는 대규모 인원 체험이 가능해 강남역의 새로운 명소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콩VR 테마파크 서면점은 부산 대표 복합문화공간 피에스타 건물에 위치하며 약 100평 규모의 매장에 VR 어트랙션 10종 21대가 입점한다.

새로 오픈하는 ‘강남역점’과 ‘서면점’에서는 기존 매장에서의 인기 VR 어트랙션을 포함해 모션디바이스의 기술이 집약된 신규 VR 어트랙션 6종을 선보일 예정이다.

양탄자를 타고 알라딘이 돼 아그라바를 여행하는 4인용 라이더형 VR 어트랙션 ‘아라비안나이트’, 픽업 트럭에 탑승해 좀비들을 퇴치하는 어트랙션 기반의 VR FPS 게임 ‘좀비타운’, 탱크· 대공전차·헬리콥터를 타고 벌이는 팀대항 VR FPS 게임 ‘기계화 대전’, 모션체어에 탑승해 VR 영화 등을 시청할 수 있는 체감형 VR 어트랙션 ‘VR 시네마’, 미션을 찾아 저택의 방을 탈출하는 호러 어드밴처 VR 방탈출 ‘제물’, 레이싱 게임 ‘프로젝트 카스’가 들어선다.

아울러 해외 VR 기업과 협업한 콘텐츠도 선보인다. 암흑의 공간에서 순간이동을 하며 팀별 대항전을 펼치는 슈팅 게임 ‘타워태그’는 독일 VR 개발사 ‘너드’의 VR 콘텐츠로 최근 한국과 일본에서 VR E-스포츠로도 주목 받고 있는 떠오르는 VR 콘텐츠다.

특히 ‘강남역점’은 VR E-스포츠를 즐길수 있도록 발전시킬 계획이며 VR 기술을 활용한 시네마 등 다양한 문화 콘텐츠들도 경험할 수 있어 국내 대표 VR 테마파크로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