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사우디서 ‘잭팟’ 터트렸다…3.2조 아람코 마잔 개발프로그램 수주
현대건설, 사우디서 ‘잭팟’ 터트렸다…3.2조 아람코 마잔 개발프로그램 수주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9.07.10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건설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3조2000억 규모의 ‘잭팟’을 터트렸다.

현재건설은 9일(현지시간) 사우디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가 발주한 사우디 마잔(Marjan) 개발 프로그램 ‘패키지6’와 ‘패키지12’ 공사를 27억달러(3조2000억원)에 수주하고 사우디 아람코 다란 본청에서 계약을 맺었다고 10일 밝혔다.

현대건설이 수주한 이들 공사는 사우디 동부 담맘에서 북서쪽으로 250㎞ 가량 떨어진 마잔 지역 해상 유전에서 생산되는 가스와 원유를 처리하려는 마잔 개발 프로그램의 주요 패키지 가운데 하나다. 두 공사 모두 착공 후 41개월 동안 공사한다.

현대건설 플랜트사업본부장 이원우 부사장(오른쪽에서 다섯 번째)과 현대건설 알코바지사장 김항열 상무(왼쪽에서 세 번째), 사우디 아람코 알사디 수석부사장(오른쪽 네번째)과 등 관계자들이 9일(현지시간) 사우디 아람코 다란 본청에서 계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현재건설)
현대건설 플랜트사업본부장 이원우 부사장(오른쪽에서 다섯 번째)과 현대건설 알코바지사장 김항열 상무(왼쪽에서 세 번째), 사우디 아람코 알사디 수석부사장(오른쪽 네번째)과 등 관계자들이 9일(현지시간) 사우디 아람코 다란 본청에서 계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현재건설)

14억8000만달러(1조7189억원)에 이르는 패키지6은 원유와 가스를 분리 처리하는 공장에 일산 30만배럴의 원유와 가스를 추가 분리 처리할 수 있도록 확장한다.

패키지12는 2500MMSCFD(1일당 100만표준입방피트) 가스를 처리하는 육상 플랜트에 전력과 용수 등 공장 운영에 필요한 유틸리티를 공급하는 간접시설 설치 공사로 공사액은 12억5000만달러(1조4570억원) 수준이다.

이번 수주는 입찰 평가 과정에서 세계적 유수 경쟁사와 치열하게 경쟁을 펼친 끝에 아람코로부터 현대건설의 우수한 기술력과 시공능력을 인정 받았다는 데 의미가 크다고 현대건설은 강조했다.

향후 현대건설은 자사의 기술력과 수행능력을 바탕으로 사우디뿐 아니라 중동 지역에서의 추가 발주 공사에서 더 유리한 위치를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11월 완공을 앞둔 우쓰마니아 에탄회수처리시설 공사 역시 발주처인 아람코로부터 신뢰 받고 있어 이번 양질의 공사를 수주할 수 있었다”며 “올해 카타르 국립박물관, 쿠웨이트 자베르 코즈웨이 해상교량의 성공적 준공과 이번 수주 쾌거가 현대건설을 넘어 건설업계 전반에 긍정적 활력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