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원장 “금융회사 실물부문에 대한 자금공급 충실해야”
윤석헌 원장 “금융회사 실물부문에 대한 자금공급 충실해야”
  • 임권택 기자
  • 승인 2019.07.16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감독원장, 임원회의서 “은행권 리스크 강화로 자금공급 위축” 우려

윤석헌 원장은 16일에 열린 임원회의에서 “최근 은행권이 여신유의업종 운영 등을 통해 리스크관리를 강화함에 따라 기업활동에 필요한 자금공급이 위축될 소지가 있다”고 우려를 표명하면서 “금융회사 본연의 역할인 실물부문에 대한 자금공급에 충실해 줄 것”을 강조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금융감독원제공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사진=금융감독원제공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중 은행권 제조업 中企 대출 증가(5.5조원, +2.3%)는 전체 中企 대출 증가폭(26.7조원, +3.8%)에 미치지 못하고, 조선‧자동차업 중소기업에 대한 자금공급은 정체 상태이다

윤 원장은 “특히, 금융회사가 경기가 좋지 않다고 신용공급을 과도하게 축소한다면 경기변동의 진폭이 확대되어 오히려 자산건전성의 급격한 악화를 초래할 수도 있다”며 “경제여건이 어려운 때일수록 연체율 등 건전성 관리를 통해 손실흡수능력을 유지하면서도 신용공급 기능을 충실히 수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난 3일 지방은행장 간담회에서도 언급했던 것처럼 지역재투자 평가(금년중 시범평가)시 지역경제의 자금중개기능을 충실히 수행한 은행에 대한 우대방안을 적극 강구하는 한편, 비례성의 원칙에 따라 지방은행에 대하여 건전성 감독을 차등화하는 방안도 적극 추진하도록 당부했다.[파이낸셜신문=임권택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