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클린보험서비스’로 보험대리점·설계사 신뢰 확인 가능하다
‘e-클린보험서비스’로 보험대리점·설계사 신뢰 확인 가능하다
  • 임권택 기자
  • 승인 2019.07.22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험 판매채널 통합정보시스템 ‘e-클린보험서비스’ 22일 출시

오늘부터(22일) 보험 판매채널 통합정보시스템인 ‘e-클린보험서비스’ 오픈으로 보험 가입시 설계사 및 GA의 신뢰도 정보가 확인이 가능하다.

또 법인보험대리점(GA)의 경영상황, 모집실적 및 불완전판매율 등 신뢰도 정보도 조회 가 가능하며, 대형GA(설계사 500인 이상)간의 비교 조회도 가능하다.

금융위
금융위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생·손보협회는 'e-클린보험서비스'(www.e-cleanins.or.kr)가 22일부터 가동한다고 밝혔다.

홈페이지(http://www.e-cleanins.or.kr)로 접속(스마트폰 등모바일로도 접속 가능), 인터넷 포털(네이버,다음 등)에서 ‘e-클린보험서비스', ‘e클린보험’ 등을 검색, 금감원 금융소비자정보포털(파인) 및 생보·손보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접속이 가능하다.

이번에 가동 된 e-클린보험서비스는 보험소비자用 서비스, 모집종사자用 서비스, GA 업무지원用 서비스가 합쳐진 통합정보시스템이다.

보험소비자가 설계사(개인대리점)의 기본정보와 신뢰도 정보 조회, GA의 통합공시정보 확인 및 비교(대형GA)가 가능하다.

또 모집종사자(설계사, 개인대리점)가 본인의 기본 및 신뢰도 정보, 보수교육 정보 등을 조회·확인도 가능하다.

아울러 GA가 소속 설계사에 대한 신뢰도정보 및 교육정보에 대한 조회·관리, 공시정보 입력 업무를 수행 가능하다.

e-클린보험서비스에서 보험설계(개인대리점) 정보를 확인할 경우, 보험소비자用 서비스에서 “보험설계사 정보조회”를 클릭하면된다.

보험계약을 권유하는 보험설계사(개인대리점)의 성명과 고유번호를 입력한 후 조회버튼을 클릭하면 된다. 고유번호는 보험회사 및 설계사가 제공하는 보험계약 청약서·상품설명서·보험증권의 설계사 정보사항 기재란에서 확인 가능하며, 설계사에게 직접 요청도 가능하다.

현재 소속 회사 및 과거 소속, 제재이력 등 기본정보는 설계사의 성명 및 고유번호 입력만으로 언제든 확인이 가능하다. 불완전판매율, 보험계약유지율 등 신뢰도 정보는 설계사가 공개에 동의한 경우에만 확인 가능하기 때문에 설계사에게 동의를 요청해야 한다.

설계사가 신뢰도 정보 공개에 동의하지 않은 경우에 화면에 “해당 설계사가 상기 정보의 공개를 동의하지 않았습니다.”라는 문구가 표시된다. 이후 설계사에게 동의를 요청하면 설계사는 동의를 하거나 동의하지 않는 이유를 설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GA공시정보를 조회할 경우에는 보험소비자用 서비스에서 “법인보험대리점 공시정보조회”를 클릭시 통합공시조회 화면으로 이동된다.

화면 좌측 “법인보험대리점 개별조회” 메뉴에서 법인보험대리점의 등록번호 또는 대리점명으로 검색해 조회가 가능하다.

기존 GA의 생명·손해보험 모집실적은 생보·손보협회에 각각 공시되며, e-클린보험서비스의 경우 GA의 생명·손해보험 전체 모집실적을 한번에 확인이 가능하다.

보험소비자가 대형GA의 공시정보를 비교 조회할 경우에는 보험소비자用 서비스에서 “법인보험대리점 공시정보조회”를 클릭시 통합공시조회 화면으로 이동된다.

화면 우측 “법인보험대리점 비교공시 조회” 메뉴에서 조회하기를 클릭하면되는데, 비교공시 항목은 설계사수, 설계사 정착률(1년 이상), 보험계약유지율, 불완전판매율, 청약철회건수 등 총 5가지이다.

향후에도 금융당국은 e-클린보험서비스가 보험소비자의 알권리 확대를 통한 합리적 선택 제고, 보험설계사간 신뢰도 경쟁을 통한 모집질서 자율정화 등 당초 추진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보완해나갈 계획이라 밝혔다.[파이낸셜신문=임권택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