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글로벌 엑셀러레이터 ‘PLUG and PLAY’와 전략적 제휴
KB금융, 글로벌 엑셀러레이터 ‘PLUG and PLAY’와 전략적 제휴
  • 김연실 기자
  • 승인 2019.07.31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LUG and PLAY’와 국내 금융권 최초로 전략적 제휴 협약 체결
KB금융이 육성중인 스타트업(KB스타터스)의 글로벌 진출 협력

KB금융이 디지털에 이어 스타트업 육성에서도 적극 나섰다.

31일 KB금융그룹에 따르면, 글로벌 엑셀러레이터인 ‘PLUG and PLAY’와 국내 금융권 최초로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 지원 관련 전략적 제휴 협약을 체결하고, KB금융그룹이 육성하는 스타트업(KB스타터스)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전방위적 협력을 추진한다.

이같은 성과는 지난 4월 KB금융그룹 윤종규 회장이 미국 실리콘밸리 출장 중에 ‘PLUG and PLAY’ 본사를 방문하여 스타트업 육성 노하우와 의견을 공유한 것이 계기가 됐다고 KB금융측은 설명했다.

지난 4월 실리콘밸리 ‘PLUG and PLAY’ 본사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는 KB금융그룹 윤종규 회장(왼쪽)과 ‘PLUG and PLAY’ Saeed Amidi 대표(오른쪽)/사진=KB금융
지난 4월 실리콘밸리 ‘PLUG and PLAY’ 본사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는 KB금융그룹 윤종규 회장(왼쪽)과 ‘PLUG and PLAY’ Saeed Amidi 대표(오른쪽)/사진=KB금융

‘PLUG and PLAY’는 페이팔, 드롭박스 등 글로벌 스타트업을 육성한 Top-tier급 글로벌 엑셀러레이터로서, 미국 포함 전세계 30개국에 지사를 보유하고 약 300여개 대기업 및 1,100여개 스타트업과의 제휴를 진행했다.

특히 ‘PLUG and PLAY’는 실리콘밸리에서 스타트업 투자를 가장 많이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작년 기준 222개 스타트업에 투자하고 있다.

지난 4월 윤종규 회장 방문 이후 ‘PLUG and PLAY’가 개최한 국내 행사에 KB금융이 참석하는 등 활발한 교류로 이어지면서 ‘PLUG and PLAY’가 보유하고 있는 글로벌 엑셀러레이터로서의 역량과 노하우를 국내 스타트업 육성에 활용하기 위해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협약에 따라 KB금융은 미국 실리콘밸리의 파트너(Anchor Member)자격으로 주요 업종별 핵심 스타트업 리스트를 공유받고, 업체 선정 및 투자에 참여할 수 있다.

또, ‘PLUG and PLAY’의 실리콘밸리 육성프로그램(Accelerating Program)에 ‘KB스타터스’를 추천할 수 있게 됐다. 추천된 스타트업이 육성프로그램 대상으로 선정될 경우 글로벌 기업들과의 Open Innovation 제휴 추진이 가능하고, 주요 벤처캐피탈사와의 투자 미팅을 통한 투자유치도 기대할 수 있다.

‘PLUG and PLAY’ 대표 Saeed Amidi는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금융회사 중 하나인 KB금융그룹과의 협력으로 시장에 새로운 혁신을 불러 일으키게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KB금융그룹 윤종규 회장은 “KB금융은 이번 제휴를 발판으로 KB스타터스가 글로벌 시장으로 활발하게 진출하고 더욱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파이낸셜신문=김연실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