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결제원, 국제표준 기반 분산ID 상용화 ‘초읽기’
금융결제원, 국제표준 기반 분산ID 상용화 ‘초읽기’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9.10.14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맞벌이 신혼인 김모씨는 2년전 전세자금 때문에 대출갱신에 필요한 구비서류를 준비하면서 힘들었던 그날을 떠올린다. 오전 반차를 내고 동사무소를 찾아 각종 서류를 발급받은 뒤 한아름의 종이서류를 가지고 분주히 은행으로 발걸음을 옮기던 번거로움.

반면 올해에는 휴대폰에 저장된 모바일신분증(분산ID)을 이용해 사무실에 출근, 간단한 터치 몇번으로 대출갱신 서류 제출을 완료했다.

‘내’가 ‘나’임을 증명하는 자기신원증명이 모바일신분증(분산ID) 등장으로 혁신적인 변화가 올것으로 전망된다.

금융결제원이 국제표준 기반의 분산ID 국내 최초 상용화에 나섰다. 금융결제원은 금융위원회 혁신금융 서비스 지정에 따라 추진한 블록체인 기반의 모바일신분증 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플랫폼 구축을 마무리하고 10월 업무 개시를 위한 막바지 개발 단계에 돌입했다고 14일 밝혔다.

분산ID모델 기본 구조도 (제공=금융결제원)
분산ID모델 기본 구조도 (제공=금융결제원)

금융시장 핵심 키워드인 블록체인, 자기주권화 등 금융산업 혁신 방향에 부합하는 추진 수단으로 분산ID(Decentralized ID, DID)에 대한 관심이 증대되고 있다.

이에 금융결제원은 블록체인 기반의 모바일신분증(분산ID) 모델의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으로 시스템 구축 및 시범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분산ID 기술은 고객의 ID정보를 단일 기관에 보관하는 중앙집중형 관리체계 대신 동일한 ID정보를 기관별로 분산해 저장하고 ID에 대한 검증 정보 또한 나누어 관리하는 탈중앙형 신원관리체계로 구성된다.

또 분산된 데이터베이스에 기반해 동일한 고객정보를 쌓고 참여기관이 ID값을 공동 검증하는 구조를 통해 해킹에 의한 ID 위·변조 등 사이버 공격에 강한 저항력을 보유하고 있다.

금융결제원 모바일신분증 업무는 금융회사, 공공기관 등 신뢰할 수 있는 기관에서 고객의 실명확인 후 발급한 분산ID를 스마트폰 등 모바일 환경에서 신분증(신원증명정보)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설계돼 있다.

고객이 발급받은 모바일신분증(분산ID)은 고객 스마트폰 내 정보지갑(바이오인증 공동앱)에 저장하고 비대면 금융거래시 실명확인, 로그인 등 본인의 신원을 증명해야하는 시점에 제출하면 된다.

이와 함께 고객 스마트폰 내에 탑재되는 정보지갑에는 모바일신분증 외 공공기관 발급 증명서, 금융권의 대체 증명서, 재직, 학력, 의료, 금융거래 정보 등을 담은 민간 증명서 등 각종 전자문서 저장이 가능하다(2020.10월 2단계 실시에 따라 기능 확대 추진).

이 시스템의 구조상 분산ID 발급기관과 이용기관의 속성에 따라 모델의 확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바 1단계 금융권 서비스에 이어 금융 외 업권 서비스 확대에 총력을 다할 예정이라고 금융결제원은 밝혔다.

금융결제원은 모바일신분증이 고객 개인정보에 기반해 생성되며 암호화해 스마트폰 내 안전영역에 저장되므로 개인정보 유출 및 오남용의 위험이 없고 고객 제출시 암호화한 모바일신분증이 수취기관으로 전달되며 암호화된 값을 복원한 수취기관에서는 고객 신분증 내 성명, 주소 등 정보의 확인 후 고객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고 설명했다.

금융결제원은 금융위원회 혁신금융 서비스 지정에 따라 추진한 블록체인 기반의 모바일신분증 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플랫폼 구축을 마무리하고 10월 업무 개시를 위한 막바지 개발 단계에 돌입했다고 전했다.

이 서비스는 현재 1단계 서비스 실시 예정으로 최초 1회 고객이 발급한 모바일신분증을 이용해 모바일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 가입을 간소화하고 전 금융권 앱 로그인, 이체, 상품 계약을 간편하게 처리하도록 개발됐다.

특히 은행, 증권, 보험 등 30여개 금융회사를 비롯해 단말제조사, 공공기관, 핀테크업체를 아우르는 국내 최대 규모의 공동 신원증명 모델로 구성됐으며 10월 중 시스템 개시 후 지속적 신규 업권 발굴을 통해 경쟁 모델 대비 선점 효과를 꾀한다는 전략이다. [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