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35~44세 여성 고용률, 7개국 중 최저
한국 35~44세 여성 고용률, 7개국 중 최저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9.10.21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 생산가능인구·취업자 증가율 30-50클럽 중 최고
유연근무제 활성화·여성 고용기업 지원 확대로 여성 고용률 높여야

우리나라 여성의 고용지표는 지난 10년간 꾸준히 개선되고 있으나 35세~44세 여성의 고용률은 30-50클럽 7개국 중 최하위 수준으로 나타났다.

30-50클럽이란 1인당 국민소득 3만달러 이상, 인구 5000만명 이상의 조건을 만족하는 국가로 미국·일본·독일·프랑스·영국·이탈리아·한국(2018년 말 진입) 등 총 7개국이다.

한국경제연구원은 2008년부터 2018년까지 10년간 30-50클럽 7개국 여성의 생산가능인구수(경제활동이 가능한 만 15세~64세까지의 인구), 경제활동참가율(경제활동인구(취업자수 + 실업자)/생산가능인구, ※ 만 15세∼64세), 취업자수, 고용률, 실업률 및 연령대별 고용률 등 6개의 고용지표를 분석해 21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생산가능인구수, 경활률, 취업자수와 고용률 등 4개 지표가 7개국에서 모두 상승 추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업률은 독일, 일본, 영국 등 4개국에서 개선된 반면 한국, 프랑스, 이탈리아 등 3개국에서는 악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대별 고용률 분포에서 7개국 중 5개국에서 ∩자형 포물선 형태를 띠고 있었으나 한국과 일본에서는 30~40대 여성의 경제활동이 감소해 M자형 곡선 형태를 띠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0년간 30-50클럽 7개국 중 15~64세 여성의 생산가능인구수가 가장 많이 증가한 나라는 미국으로 2008년 대비 251만5000명(2008년 6895만8000명→2018년 7147만3000명)이 증가했고 이어 한국이 132만4000명(2008년 952만4000명→2018년 1084만8000명), 영국이 114만3000명(2008년 1410만9000명→2018년 1525만2000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여성 생산가능인구의 증가율을 비교해보면 한국이 13.9%가 상승해 7개국 중 증가율이 가장 높았고 이어 이탈리아 8.3%, 영국 8.1% 순이었다.

30-50클럽 15-64세 여성 생산가능인구 현황 (2008-2018) (단위: 천명,%) (자료= OECD Stat)
30-50클럽 15-64세 여성 생산가능인구 현황 (2008-2018) (단위: 천명,%) (자료= OECD Stat)

2008년 대비 2018년 15~64세 여성 취업자 수는 7개국 중 미국이 352만7000명(2008년 6517만9000명→2018년 6870만6000명)으로 가장 많이 늘었고 독일이 175만6000명(2008년 1727만2000명→2018년 1902만8000명), 일본이 149만명(2008년 2448만명→2018년 2597만명) 순이며 한국은 117만3000명(2008년 926만명→2018년 1043만3000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지만 취업자수 증가율은 우리나라가 12.7%로 7개국 중 가장 많이 상승해 독일 10.2%, 영국 8.8% 보다 높았다.

30-50클럽 15-64세 여성 취업자 현황 (2008-2018) (단위: 천명,%) (자료= OECD Stat)
30-50클럽 15-64세 여성 취업자 현황 (2008-2018) (단위: 천명,%) (자료= OECD Stat)

30-50클럽 7개국의 15~64세 여성 경제활동참가율은 지난 10년간 대체로 상승 추세를 보이고 있고 우리나라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도 2008년 54.8%에서 2018년 59.4%로 개선됐다.

하지만 여전히 여성 경제활동참가율은 60%를 하회하며 상위 5개국과 격차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기준 30-50클럽 7개국 중 1위인 독일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과의 격차는 14.9%p로 이는 2008년 기준 한국(54.8%)과 독일(69.7%)의 여성 경활률 격차(14.9%p)와 같아 양국간 격차는 여전히 줄어들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여성 고용률은 2008년 세계 금융위기 이후 다소 정체한 듯 보이나 7개국 모두 전반적으로 상승하는 추세를 보였다. 우리나라 여성의 고용률은 2008년 53.3%에서 2018년 57.2%로 3.9%p 증가했으나 7개국 중 6위로 상위 5개국과는 격차가 있었다.

특히 2018년 기준 1위인 독일(72.1%)과의 격차는 14.9%p로 2008년 기준 한국(53.3%)과 독일(64.3%) 여성의 고용률 격차(11.0%p)와 비교해 더욱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2008년과 비교해 30-50클럽 7개국 중 15~64세 여성의 경활률과 고용률이 가장 많이 증가한 나라는 일본으로 각각 9.1%p, 9.9%p가 상승했고 이는 4.6%p, 3.9%p 증가한 우리나라의 2배 이상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0년간 여성의 실업률이 가장 개선된 나라는 독일로 2008년 7.7%에서 2018년 3.0%로 4.7%p가 감소했고 이어 일본과 미국이 각각 1.6%p, 영국이 0.6%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한국을 포함해 프랑스와 이탈리아에서는 각각 1.0%p, 1.3%p, 3.4%p 증가해 실업률이 악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2018년을 기준으로 30-50클럽 7개국의 15세~64세 여성의 고용률을 연령대별로 나누어 보면 대체로 15~19세에서 가장 낮고, 20~40대까지 증가하다가 50대 이후에 다시 낮아지는 ∩자형 포물선 형태를 띠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한국과 일본은 출산·육아기로 대표되는 30대 전·후반 여성들이 노동시장에서 대거 퇴장하는 경력단절 현상이 나타나며 연령대별 고용률 분포가 M자형 곡선 형태를 띠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2018년 기준 우리나라 35-39세, 40세-44세 여성의 고용률은 각각 59.2%, 62.2%로 7개국 중 가장 낮았고 1위인 독일과는 약 20%p의 격차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여성 전체 고용률이 최하위인 이탈리아도 35세~44세 여성 고용률은 우리나라 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35-39세 여성 고용률(2018)(좌)/40-44세 여성 고용률(2018) (자료= OECD Stat (30-50클럽 7개국))
35-39세 여성 고용률(2018)(좌)/40-44세 여성 고용률(2018) (자료= OECD Stat (30-50클럽 7개국))

통계청과 여성가족부에 의하면 2018년 기준 15~54세 기혼여성 대비 경력단절여성의 비중은 20.5%로 이는 조사를 시작한 2011년 19.5% 대비 1.0%p 상승해 여성의 경력단절 문제가 여전히 지속되고 있음을 보여주기도 했다.
우리나라 여성의 노동시장 참여율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30-50클럽 다른 국가들에 비해 저조한 동시에 지난 10년간 50% 대에 머물러 있으며 특히 30대 후반에서 40대 전반 여성의 급격한 고용률 감소는 여성의 경력단절 문제로 이어져 장기간 해결되지 못한 채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자녀 양육과 가사를 여성에게 부담시키는 성 역할에 대한 사회적 인식과 여성 고용에 대한 사용자 부담을 증가시키는 정책, 유효구인배율(구직자 1명당 일자리 수)이 0.6에 불과한 일자리 부족 현상이 여성의 고용을 저해하고 있다”면서 “여성 고용을 제고하기 위해서는 유연근무제 활성화 및 기업의 여성고용 유지에 대한 인센티브를 확대해 여성의 경력단절을 예방하는 한편 경력단절 여성의 직업훈련 강화, 양질의 시간제 일자리 확대 등 재취업 정책의 실효성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