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재산이야기-1] ‘홈케어족’ 위한 ‘하프아워(half-hour)템’ 상표출원 증가
[지식재산이야기-1] ‘홈케어족’ 위한 ‘하프아워(half-hour)템’ 상표출원 증가
  • 조경화 기자
  • 승인 2019.11.11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간 마사지기, 안마기 상표출원..2014년 1천567건에서 2018년 3천204건으로 104.5% 증가
상표출원, 바디프랜드가 1천71건 1위... LG전자 238건, 웅진코웨이 117건, 텐마인즈 95건, 아모레퍼시픽 88건 순

최근 ‘홈케어족’이 늘어나면서, 가정에서 손쉽게 케어할 수 있는 편의성과 실용성을 갖춘 미용마사지기, 안마기 등 다양한 ‘하프아워(half-hour)템’이 인기를 끌고 있다.

하프아워(half-hour)템이란 30분도 안되는 시간에 집에서 간편하게 관리 가능한 제품을 말한다.

11일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4년~2018년) 마사지기, 안마기에 대한 상표출원이 2014년 1천567건에서 2018년 3천204건으로 104.5% 증가(연평균 19.6%)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같은 기간 상표 전체의 출원증가 28.0%(연평균 6.4%) 보다 크게 높은 수준이다.

종래 혈액순환, 자세교정 등 건강관리가 주목적이던 마사지기, 안마기가 얼굴, 피부 등을 간편하게 셀프 관리할 수 있는 홈케어 제품으로 진화함으로써 관련 제품에 대한 상표출원도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특정부위를 집중 관리할 수 있는 ‘안면(얼굴)마사지기’ 상품의 경우 2014년에는 28건 출원에 불과했으나, 2018년에는 216건으로(연평균 66.7%증가) 더욱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원인 유형별로 살펴보면, 법인 출원이 7,821건(68.3%)으로 3,628건(31.7%)을 출원한 개인 출원보다 2배 이상 많았다.

다출원 법인을 보면, ㈜바디프랜드가 1천71건을 출원하여 1위를 차지했으며, 웅진코웨이㈜(117건), ㈜텐마인즈(95건), ㈜웰뷰텍(83건) 등 중소기업의 출원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최근 5년간 마사지기, 안마기 등을 상품으로 출원한 출원인수도 크게 증가했는데, 법인의 경우 ‘14년 319개에서 ’18년 569개로, 개인의 경우 217명에서 454명으로 2배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 김지맹 화학식품상표심사과장은 “피부미용 및 건강관리에 대한 관심 증가로 실용성과 편리성을 갖춘 마사지기, 안마기 시장에 대한 수요는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며 관련 상표출원도 계속해서 증가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파이낸셜신문=조경화 기자 ]

특허청
특허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