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직업능력개발원 “재직자 직업 평가 ‘의약분야’ 높아”
한국직업능력개발원 “재직자 직업 평가 ‘의약분야’ 높아”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9.12.24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사와 약사 등과 같은 의약분야 재직자의 직업 평가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은 ‘2017년~2019년 직업지표 조사’를 통해 재직자 자신이 평가한 상위 20위 직업을 24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한의사의 직업 평가가 약 5.3점(7점 만점)으로 가장 높았다. 한의사의 직업평가가 높은 것은 고학력 전문직이며 고령화로 인한 수요 증가나 접근 가능성이 넓다는 점 등이 고려된 것으로 분석됐다.

재직자 직업 평가 상위 20위 (자료=2017년~2019년 직업지표 조사(직업당 40명 이상, 1만6169명)설문)
재직자 직업 평가 상위 20위 (자료=2017년~2019년 직업지표 조사(직업당 40명 이상, 1만6169명)설문)

이어 2위 일반 의사, 3위 약사 및 한약사, 4위 전문 의사, 5위 수의사 순으로 재직자 스스로 높게 평가했다.

상위 5개 모두 의약분야 직업이며 치과의사(6위), 간호사(17위), 임상심리사(20위) 등 20위 내에 총 8개 직업이 의약분야다.

이는 고령화 추세와 의료‧바이오 기술의 발전으로 향후 이 분야 직업의 발전 가능성이 높게 전망되는 영향으로 분석됐다.

응용 소프트웨어 개발자(8위), 가스·에너지 기술자 및 연구원(10위), 로봇공학 기술자 및 연구원(12위), 통신 및 방송송출 장비 기사(13위) 등도 자신의 직업에 대한 종합 평가가 높은 편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직업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각광 받을 전문 직종으로 여겨지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항공기 조종사(7위), 변호사(9위), 관제사(11위), 변리사(14위), 세무사(15위), 손해 사정사(16위), 판사 및 검사(18위), 투자 및 신용 분석가(19위) 등도 2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앞으로 전문성이 높은 공공·사회·개인서비스에 대한 요구가 증가하고 이에 대한 보상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인 것으로 예측됐다.

박천수 한국직업능력개발원 선임연구위원은 “재직자의 평가가 좋은 직업에는 전통적인 인기 직업과 함께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하는 직업도 포함돼 있는 것이 특징이므로 현재는 물론 미래 변화를 보고 직업을 선택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한편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은 직업별 지표를 조사하고 분석하여 진로선택과 취업지원을 위한 정책을 제안하기 위하여 지난 2006년부터 직업지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