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시민의식, 영국·네덜란드·독일·말레이시아↑…콜롬비아·페루↓
디지털 시민의식, 영국·네덜란드·독일·말레이시아↑…콜롬비아·페루↓
  • 이광재 기자
  • 승인 2020.02.13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 인터넷 이용 실태를 조사한 ‘디지털 시민의식 지수(Digital Civility Index, DCI)’ 조사 발표

마이크로소프트가 ‘안전한 인터넷의 날(Safer internet day)’을 맞아 인터넷 이용 실태를 조사한 ‘디지털 시민의식 지수(Digital Civility Index, 이하 DCI)’ 조사결과를 13일 발표했다.

안전한 인터넷의 날은 2004년 EU에서 시작, 현재 전세계 약 160개국에서 2월 둘째 주 화요일에 이를 기념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안전한 인터넷의 날이 지정된 이래 매년 파트너로 참가하고 있으며 2016년부터는 DCI 조사를 시작하며 안전한 온라인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DCI는 21가지 온라인 위협을 ‘평판’, ‘행동’, ‘성적 침해’, ‘사생활 침해’ 네가지 카테고리로 나누어 전세계 25개국 청소년 및 성인의 인터넷 사용 실태를 조사한다.

마이크로소프트 사이버 보안센터 (사진=한국마이크로소프트)
마이크로소프트 사이버 보안센터 (사진=한국마이크로소프트)

올해의 경우 지난 2016년 이후 가장 낮은 수치인 70%를 기록했다. 이 지수는 온라인상에서 마주할 수 있는 위협과 대응방법 등을 측정해 0~100%로 나타낸 결과 값으로 수치가 낮을수록 온라인상의 위협에 노출될 가능성은 낮아지고 높은 온라인 시민의식을 가지고 있음을 뜻한다.

조사 결과 영국이 52%로 4년간 1위의 자리를 유지하며 가장 높은 디지털 시민의식을 가진 국가로 나타났으며 네덜란드가 56%로 2위를 차지했다. 이 밖에 독일 (58%), 말레이시아 (59%), 미국 (60%)이 뒤를 이었다.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한 나라는 콜롬비아 (80%), 페루 (81%) 및 남아프리카 (83%)로 조사가 시작된 이래 처음으로 80%대의 결과를 보였다.

또 응답자들은 새로운 2020년대를 맞아 온라인 시민성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했다. 응답자 절반이 개인의 프라이버시와 개인데이터 보호에 대한 능력이 개선될 것이라고 기대했으며 2020년대의 비전으로 존중(66%), 안전(57%), 자유(33%)를 키워드로 꼽았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와 함께 안전한 사이버 환경을 위해 위험을 최소화할 수 있는 조언도 덧붙였다.

‘3-2-1’ 법칙을 소개하며 총 3개의 저장소에 데이터를 백업하되 클라우드를 활용해 2개의 다른 저장방식을 유지하고 1개의 외부 저장소를 생성해 백업을 유지하는 방법이다.

또 디바이스를 늘 최신의 상태로 유지하고 의심스러운 상황에 경계를 늦추지 말라고 전했다.

마이크로소프트 아시아지역 법무정책협력실 총괄책임자인 안토니 쿡(Antony Cook)은 “안전한 인터넷의 날은 일년에 하루이지만 매일 온라인 환경에 노출되는 만큼 인터넷 보안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한다”며 “외부의 공격 위험 및 이에 대한 대응방법을 인지하는 것이 증가하는 사이버 위협으로 부터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강조했다.[파이낸셜신문=이광재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