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 '기술혁신 전문 펀드' 조성...기업은행과 신한은행이 총 2,800억원 출자
최초 '기술혁신 전문 펀드' 조성...기업은행과 신한은행이 총 2,800억원 출자
  • 정성훈 기자
  • 승인 2020.03.11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여의도 글래드 호텔 2층서 '기술혁신 전문 펀드 조성 운용 협약식' 체결

산업통상자원부는 11일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기업은행, 신한은행 등과 중소·중견기업의 R&D 활동에 투자하는 '기술혁신 전문펀드(TIF; Technology Innovation Fund) 조성과 운용협약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식'을 가졌다.

사진설명) 11일 영등포구 여의도동 소재 글래드 호텔에서 진행된 기술혁신 전문펀드 조성 운용 협약식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장관(좌측 네번째)과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좌측 다섯번째),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 성기홍 대표이사(좌측 첫번째),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석영철 원장(좌측 두번째), 기업은행 윤종원 은행장(좌측 세번째),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임춘택 원장(좌측 여섯번째),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한종석 본부장(좌측 일곱번째)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사진=신한은행
사진설명) 11일 영등포구 여의도동 소재 글래드 호텔에서 진행된 기술혁신 전문펀드 조성 운용 협약식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장관(좌측 네번째)과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좌측 다섯번째),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 성기홍 대표이사(좌측 첫번째),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석영철 원장(좌측 두번째), 기업은행 윤종원 은행장(좌측 세번째),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임춘택 원장(좌측 여섯번째),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한종석 본부장(좌측 일곱번째)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사진=신한은행

기술혁신전문펀드(TIF)는 산업부의 R&D 자금을 예치‧관리하기 위해 '산업기술자금 전담은행'으로 선정된 기업은행(1천800억원)과 신한은행(1천억원)이 총 2천800억원 규모를 출자하여 母펀드를 조성하고, 한국성장금융이 母펀드를 운용하며, 민간 투자자의 출자를 더해 총 5천억원 규모의 子펀드를 결성하여 중소·중견기업의 기술혁신(R&D)활동에 투자하는 방식이다.

산업부에 따르면, 올해부터 향후 3년간 매년 기업은행과 신한은행이 900~1천억원 규모의 母펀드 자금을 출자하고, 이를 토대로 子펀드 운용사는 민간자금을 매칭하여 매년 약 1천600~1천800억 규모의 기술혁신펀드를 결성하며, 각 펀드는 8년간 운용 후 청산할 예정이다.

모펀드 운용사인 한국성장금융은 금년 10월까지 올해 결성할 3개의 자펀드(각 500~600억원 규모) 운용사를 모집하고, 이를 통해 결성된 투자액 1천600억원을 금년 말 부터 중소·중견기업에 본격 투자하게 된다.

기술혁신전문펀드는 세 가지 점에서 큰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산업부는 밝혔다.

우선 그동안 정부의 R&D 지원이 정부·공공기관 주도로 혁신기업을 선정하고, 출연 방식으로 지원했으나 이번 펀드는 시장이 혁신기업을 발굴하고 투자방식으로 R&D를 지원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또 기존의 정책펀드들과의 차이점은 그간의 기업 투자펀드가 대부분 기업의 사업화 활동, 또는 투자금의 사용처를 특정하지 않는 기업활동 전반에 사용되도록 한 반면, 이번 펀드는 최초로 기업의 ‘기술혁신(R&D) 활동’에 중점적으로 투자되도록 운용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출자 재원 측면에는 기존의 정부 주도의 펀드들과 다르게 정부의 재정투입 없이 시중은행 투자를 기본으로 '순수 민간 재원으로만 조성' 됐다.

향후 정부가 동반출자하거나, 펀드가 안정적으로 투자 회수될 경우, 기술혁신펀드가 대규모로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산업부는 예상했다.

펀드의 중점 투자 분야는 미래차, 시스템반도체, 이차전지 등 제조업 분야를 대상으로 하되, AI, 5G, Big-data 등 제조업 연관 미래 산업분야에도 투자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특히, 투자분야를 운용사가 자율적으로 결정해 나감으로써, 보다 사업성이 높고 시장성이 높은 전략 분야에 투자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성윤모 장관은 "4차 산업혁명 등으로 기술혁신이 급속도로 빨라지는 상황에서 정부의 직접적인 R&D 지원 외에도, 시장 메커니즘을 활용하여 기업의 다양한 기술혁신 활동을 효과적으로 지원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번 기술혁신 펀드를 통해 시장의 R&D 투자와 정부 R&D 지원사업의 투자 대상과 성과 등을 비교하여, 추후 정부 R&D 지원방식을 보다 효과적으로 개선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기술혁신펀드에 2천800억원을 투자한 기업은행장과 신한은행장은 "새로운 R&D 방식으로 기업의 혁신성장에 투자하는 이번 펀드에 참여할 수 있게 되어 뜻 깊게 생각한다"며 "기술혁신 펀드는 민간 금융투자와 기업의 기술혁신이 융합하였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으며, 이번 펀드 조성을 계기로 금융권이 보다 많은 기업의 기술개발에 투자하여, 우리나라가 기술강국이 되는데 금융권이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산업부는 기술혁신 펀드 협약 체결기관과의 유기적인 협력 체계를 공고히 유지하고, 국내 제조업 중소‧중견기업 R&D 지원에 대한 정기적인 지원 실적 점검 및 자문 등을 통해 이번 협약이 실효성이 있는 제도로 정착하도록 다방면의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파이낸셜신문=정성훈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