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사람들, 매장 방문 고객에게 마스크 판매 확대
좋은사람들, 매장 방문 고객에게 마스크 판매 확대
  • 조경화 기자
  • 승인 2020.03.17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장에 별도 위생용품 코너 마련..1인 2매 한도

전 지구촌의 문제로 대두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 사태로 인해 마스크 수요가 폭증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속옷 전문기업 좋은사람들이 보유한 예스, 섹시쿠키, 보디가드, 퍼스트올로 등 자사 브랜드가 소재한 서울 내 일부 매장을 대상으로 방문하는 고객들에게 마스크 공급량을 확대해 판매한다고 17일 밝혔다.

좋은사람들은 자사가 전개하는 패션언더웨어 브랜드 ‘보디가드’의 전국 오프라인 매장에서 판매했던 ‘KF94’ 등급 보건용 마스크 판매량이 2월말 기준 98.8%의 판매가 이뤄지면서 재고가 소진됐다며 이에 급증한 수요를 만족시키기 위해 기존 물량보다 126% 증가한 ‘KF94’ 등급 보건용 마스크를 공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사진=좋은사람들)
(사진=좋은사람들)

이번에 판매하는 마스크는 17일부터 물량 소진 시까지로 하며 예스 강남점 매장, 섹시쿠키 신논현점 매장, 보디가드 안양점 매장, 퍼스트올로 구로점 매장에서 취급할 예정이다.

좋은사람들은 자사가 보유한 상기 4개 매장에 별도로 위생용품 코너를 마련해 1인 2매 한도로 마스크를 판매할 계획이다. 이번에 판매하는 마스크는 에코원 방역 마스크로 식품의약품 안전처로부터 KF94 등급을 인증받은 보건용 마스크다.

좋은사람들 관계자는 “사회적 위기 상황 속에서 회사는 공동체에 기여하는 기업이 되기 위해 경상북도 살균 손소독제 기증 등 다양한 방안을 모색 중”이라며 “마스크 품절 사태를 해결하는데 일조하기 위해 좋은사람들의 오프라인 매장에서 마스크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공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금일 예정괘 있는 공급 물량은 생각보다 많은 인파가 모여 조기 판매완료가 예상돼 후에는 더 충분한 물량을 확보해 많은 사람들이 좋은사람들의 마스크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좋은사람들은 이번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전세계적으로 마스크, 손소독제와 같은 개인 위생용품의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점에 착안해 미국 ABG그룹이 운영 중인 약 1만여개 매장에도 마스크, 손소독제 등 위생용품의 납품을 추진 중이다.

좋은사람들은 이번 전략적 제휴를 기반으로 신규사업 진출 차원을 통한 수익성 극대화를 위해 다양한 위생용품을 추가적인 제품 라인업으로 갖추고 위생용품 사업 진출을 본격화할 방침이다.[파이낸셜신문=조경화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