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부들의 '집밥' 고민 덜어준다"...하림, 닭가슴살 간편 레시피 공개
"주부들의 '집밥' 고민 덜어준다"...하림, 닭가슴살 간편 레시피 공개
  • 조경화 기자
  • 승인 2020.03.30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림, 저지방 고단백 닭 가슴살로 간단히 요리할 수 있는 간편 레시피 공개
사라진 입맛 찾아주는 미나리 닭무침, 아이들 간식으로 좋은 닭가슴살 유부초밥

하림이  '코로나19로 '집콕'이 늘면서 집밥에 대한 고민이 늘고 있는 주부들의 고민을 해소하기 위해 면역력 높이는 영양만점 닭가슴살 간편 레시피를 30일 공개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집콕'이 장기화되면서 '집밥'을 해먹는 횟수도 크게 늘었다. 초유의 4월 개학이 결정되고 재택근무가 잦아지면서 '돌밥돌밥'이라는 유행어까지 생겼다. '돌아서면 밥 차릴 시간이고, 돌아서면 또 밥 차릴 시간'이라는 주부들의 현실을 빗댄 말이다.

닭고기는 불포화지방산과 필수아미노산, 비타민이 풍부해 예로부터 면역력 강화에 도움이 되는 보양식으로 유명하다. 특히 닭가슴살은 필수 아미노산 8종이 모두 들어있는 고단백 식품이면서도 칼로리가 낮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하림이 소개하는 '닭무침'과 ‘닭가슴살 유부초밥’은 최소한의 재료로 간편하게 만들어 입맛 살리고 면역력도 챙길 수 있는 레시피들이다. 친환경 인증 농가에서 기능성 사료를 먹여 키운 국내산 닭고기의 닭가슴살만 따로 손질해 가볍게 양념한 다음 급속 동결한 ‘자연실록 IFF 치킨 스테이크’를 활용하면 손쉽게 만들 수 있다.

하림 마케팅팀 담당자는 “닭가슴살은 지방이 적고 단백질이 풍부해 다이어트에 좋을 뿐만 아니라 면역력을 높이는데도 도움이 된다”며 “자연실록 IFF 치킨 스테이크는 프라이팬이나 에어프라이어에 익히기만 하면 바로 즐길 수 있어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파이낸셜신문=조경화 기자 ]

닭가슴살 미나리 무침/사진=하림
닭가슴살 미나리 무침/사진=하림

◈ 입맛 살리는 담백한 미나리 닭무침

- 재료: 자연실록 IFF 치킨 스테이크(100g), 미나리 5줄기

- 양념 재료 : 식초 1T, 설탕 1/2T, 다진마늘 1t, 소금 1/4t, 맛간장 1t, 맛술1t, 참기름 약간

① 자연실록 IFF 치킨 스테이크를 프라이팬이나 에어프라이어를 이용해 익힌다.

② 미나리줄기를 흐르는 물에 씻은 다음 체에 밭쳐 물기를 빼고 0.5cm 두께로 채 썬다.

③ 양념 재료를 섞어 양념장을 만들고, 익힌 닭가슴살을 먹기 좋게 썰어 준비한다.

④ 그릇에 따뜻한 미나리와 양념, 닭 가슴살을 올리고 참기름을 살짝 뿌린다.

닭가슴살 유부초밥/사진=하림
닭가슴살 유부초밥/사진=하림

◈ 먹고 또 먹고 새콤달콤 닭가슴살 유부초밥

- 재료: 따뜻한 밥 200g, 자연실록 IFF 치킨 스테이크(100g), 유부초밥 세트

① 자연실록 IFF 치킨 스테이크를 프라이팬이나 에어프라이어를 이용해 익힌 다음 잘게 썬다.

② 고슬하게 지은 밥에 유부초밥 세트에 들어있는 배합초, 후레이크와 닭가슴살을 넣고 섞는다.

③ 조미액을 살짝 짜낸 유부에 ②의 밥을 넣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