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7억 호주달러 캥거루본드 발행..."호주시장서 발행기관 입지 다져"
수출입은행, 7억 호주달러 캥거루본드 발행..."호주시장서 발행기관 입지 다져"
  • 김연실 기자
  • 승인 2020.05.21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아시아계 기관의 첫 캥거루본드 발행
"수은 채권에 대한 강한 신뢰 재확인···조달기반 다변화할 것"

수출입은행이 호주 자본시장에서 외국기관이 발행하는 호주달러화 표시 채권인 캥거루본드 발행에 성공했다.

한국수출입은행은 20일 오후 호주에서 7억 호주달러(미화 4.6억달러 상당) 규모의 캥거루본드 발행에 성공했다고 21일 밝혔다. 올해 코로나19가 확산된 이후 아시아계 기관이 캥거루본드 발행에 성공한 건 수출입은행이 처음이다.

사진=파이낸셜신문Db
사진=파이낸셜신문DB

그동안 수출입은행은 그동안 조달시장 다변화를 위해 호주시장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해 왔으며 최근 호주시장내 투자심리가 회복되고 채권발행이 재개되자 곧바로 캥거루본드 발행에 착수했다.

수출입은행은 지난 2012년 처음으로 캥거루본드를 발행한 이래 이번까지 아시아계 기관 중 최대 규모인 총 48억 호주달러의 캥거루본드를 발행하면서 호주시장에서 주요 발행기관으로 자리매김했다.

이 날 캥거루본드는 만기 3년의 변동금리채 5억 호주달러와 고정금리채 2억 호주달러로 구성된 듀얼 트란쉐(dual tranche) 구조로 발행됐다.

듀얼 트란쉐(dual tranche)는 만기 또는 금리 조건이 다른 두 종류 채권을 동시에 발행하는 것을 말한다.

채권 발행에는 57개 투자자가 총 17억 호주달러 주문을 냈으며, 이를 활용하여 수출입은행은 미달러화 채권 대비 10bp 이상 경쟁력 있는 금리로 발행했다.

수출입은행
수출입은행

수은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지속되는 금융시장 불안 속에서도 올해 세 차례 외화공모채권을 성공적으로 발행하면서 안전자산으로서의 수은 채권에 대한 투자자들의 신뢰를 재확인했다”면서 “미달러화・유로화와 함께 호주달러화 등 틈새시장도 적극 활용하여 조달기반을 다변화하는 동시에 적기에 안정적인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파이낸셜신문=김연실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정기간행물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 · 발행일 : 2009-03-25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