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토지신탁, 코로나로 어려운 에티오피아 참전용사와 후손 지원
대한토지신탁, 코로나로 어려운 에티오피아 참전용사와 후손 지원
  • 조경화 기자
  • 승인 2020.05.21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토지신탁이 국제개발협력 NGO 월드투게더와 함께 코로나로 어려운 에티오피아 한국전 참전용사와 후손을 위한 지원에 나선다.

대한토지신탁은 국제개발협력 NGO 월드투게더와 지난 20일 후원금 전달식을 진행하고 50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하며 월드투게더와 함께 에티오피아 한국전 참전용사와 후손을 위한 지원 사업에 힘쓰기로 약속했다고 21일 밝혔다.

행사에 참석한 대한토지신탁 변재선 전무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환경에서 고통 받고 있는 에티오피아 참전용사와 후손을 위해 지원하려는 대한토지신탁의 취지에 많은 분들이 동참하기를 기대한다”며 “참전용사 지원을 시작으로 조직 내에 나눔 문화가 확산될 거라 믿는다”고 전했다.

후원금을 전달하고 있는 대한토지신탁 변재선 전무(우)와 월드투게더의 엄기학 회장(좌)
후원금을 전달하고 있는 대한토지신탁 변재선 전무(우)와 월드투게더의 엄기학 회장(좌)

월드투게더 엄기학 회장은 “노령의 에티오피아 참전용사분들이 코로나로 인해 더 힘들어 하고 계신다”며 “대한토지신탁이 기탁한 후원금을 참전용사분들게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전쟁 당시 에티오피아는 총 6037명(훈련·대기 병력 포함)의 인력을 파병했다. 253번의 전투를 전승으로 이끌고 한국인 전쟁고아를 위해 ‘보화 고아원’을 설립하기도 했다.

에티오피아 참전용사들은 전쟁 후 영웅으로 칭송받았지만 1970년대 에티오피아에 공산정권이 들어서며 남한을 위해 싸웠다는 이유만으로 재산을 몰수당하고 관직에서 물러나야 했다.

월드투게더는 지난 2011년부터 에티오피아 한국전 참전용사와 후손을 위한 지원사업을 벌이고 있다. 월드투게더는 생존 132명(2020년 4월 기준)의 참전용사에게 영예금과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참전용사 후손들이 학업을 중단하지 않도록 교육지원으로 함께하고 있다.

또 코로나 19로 어려운 참전용사를 위한 마스크와 비누가 포함된 위생 키트를 제공하고 있다.[파이낸셜신문=조경화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