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경영대학, 경영공학부 석박사 과정 2021학년도 봄 신입생 모집
KAIST경영대학, 경영공학부 석박사 과정 2021학년도 봄 신입생 모집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06.22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달 3일부터 16일까지 KAIST 경영대학 홈페이지 통해 온라인 원서접수
KAIST 경영대학 경영공학부 박사과정 졸업생 중 47% 이상 국내외 대학교수로 임용
KAIST 경영대학이 2021학년도 봄학기 입학 경영공학부 석박사(MS/Ph.D.) 과정 신입생을 모집한다. (사진=KAIST경영대학)
KAIST 경영대학이 2021학년도 봄학기 입학 경영공학부 석박사(MS/Ph.D.) 과정 신입생을 모집한다. (사진=KAIST 경영대학)

KAIST 경영대학은 다음달 3일 경제, 금융, 마케팅, 생산전략 및 경영과학, 기술/조직/전략, 회계, IT경영 등 7개 분야와 복수이수분야인 녹색경영을 전공하게 되는 2021학년도 봄학기 입학 경영공학부 석박사(MS/Ph.D.) 과정 신입생을 모집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2021학년도 봄학기 신입생 모집 원서접수는 다음달 3일부터 16일까지이며, KAIST 입시 시스템에서 온라인으로 접수가능하다. 전 과정은 KAIST 서울캠퍼스(서울 회기동)에서 운영한다.

전문성과 리더십을 갖춘 경영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설립된 KAIST 경영대학 경영공학부 석박사(MS/Ph.D.) 과정을 통해 졸업 후 계량분석능력을 바탕으로 각 전공분야의 전문가가 되어 국내외 유수의 대학, 연구소, 정부기관 및 민간기업으로 진출하고 있다. 

특히, 경영공학부 박사 졸업생 가운데 47% 이상이 국내외 대학교수로 임용는 등 KAIST 경영대학 경영공학부 석박사(MS/Ph.D.) 과정은 국내 경영학 교수 배출의 요람 역할을 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경영대학에 따르면, 2020년 6월 기준으로 국내 대학교수 166명, 해외 대학교수 43명이 임용됐으며, 우수한 연구실적과 글로벌 역량으로 아시아는 물론, 미국, 영국, 호주, 캐나다등 영미권 명문대학 진출 사례도 계속 증가하고 있다. 

1996년 개원 이래 현재까지 총 43명의 순수국내파 졸업생이 Univ. of Notre Dame(미국), OhioState Univ.(미국), NTU(싱가포르),City Univ. of London(영국), Aalto Univ.(핀란드), McGill Univ.(캐나다) 등 해외 명문 경영대학 교수로 임용됐다.

KAIST 경영대학은 지난 4월과 5월 두차례 2021학년도 봄학기 입학 경영공학부 석박사(MS/Ph.D.) 과정 신입생 입학설명회를 열었다. (자료=KAIST 경영대학)
KAIST 경영대학은 지난 4월과 5월 두차례 2021학년도 봄학기 입학 경영공학부 석박사(MS/Ph.D.) 과정 신입생 입학설명회를 열었다. (자료=KAIST 경영대학)

KAIST 경영대학 경영공학부는 경영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높은 수준의 교육과 연구 인프라를 제공하고 있다. 우수한 교수진은 물론, 박사과정의 경우 장학금과 조교수당, 학위논문 연구비 등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한 병역대체복무제와 교환학생, 국제학술대회 논문 발표 재정도 지원한다. 이밖에도 국내는 물론, 전세계 명문대학에서 재직하는 동문들 간 탄탄한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있어 다양한교류 및 정보공유가 가능하다. 

KAIST 경영대학은 2021학년도 봄학기 경영공학부 석박사(MS/Ph.D.) 과정 모집 원서를 7월 3일 10시부터 16일 17시30분 까지 KAIST 입시 시스템을 통해 접수한다. 원서접수는 KAIST 입시시스템을 통해 온라인으로만 가능하며, 접수 후 모집요강이 정한 제출서류를 7월23일 18시까지 KAIST 대전캠퍼스 대학원 입학팀에 제출해야 한다. 

1단계 서류심사 합격자는 8월 13일 14시 이후 KAIST 입시시스템을통해 발표한다. 면접전형은 8월 17일부터 8월 21일까지 개인별 면접전형 일정에 따라 진행된다. 최종합격자는 9월 10일 14시 이후 KAIST 입시시스템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