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도 골라보세요"…카카오페이, 혁신금융서비스 '내 대출 한도' 오픈
"대출도 골라보세요"…카카오페이, 혁신금융서비스 '내 대출 한도' 오픈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06.29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용자가 제공한 정보 기반으로 여러 금융사의 대출 가능한 금액과 금리를 한 눈에 비교
금융사 지점 방문 시와 동일한 심사 결과 제공…복잡한 과정 없이 비대면・비접촉으로 확인
카카오페이가 '내 대출 한도' 서비스를 오픈했다. (자료=카카오페이)
카카오페이가 '내 대출 한도' 서비스를 오픈했다. (자료=카카오페이)

오픈뱅킹과 핀테크 등의 보급으로 다양한 비대면 대출 비교 서비스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핀크에 이어 카카오페이도 간편하게 다양한 금융사들의 대출상품을 비교하는 서비스를 내놨다. 온라인 쇼핑 처럼 대출 상품도 간편하게 고를 수 있게 된 셈이다.

카카오페이는 금융위원회로부터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받은 '내 대출 한도'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29일 밝혔다,

카카오페이 '내 대출 한도'는 주민등록번호, 직장 정보, 소득 정보를 통해 카카오페이와 제휴된 여러 금융사에 제공해 대출 가능한 상품 리스트는 물론, 대출 한도와 금리까지 비교할 수 있는 서비스다.

각 금융사의 지점에 방문했을 때와 동일한 심사 결과를 제공하기 때문에 사용자는 여러 금융사에 일일이 정보를 전달할 필요 없이 카카오페이 플랫폼 안에서 편리하게 대출 가능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내 대출 한도'를 여러 번 이용해도 신용 점수에는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현재 하나은행, 한국씨티은행, 경남은행, 한국투자저축은행의 신용 대출 상품을 비교할 수 있으며, SC제일은행, 웰컴저축은행, SBI저축은행, 신한저축은행, 유진저축은행, 스마트저축은행, JT저축은행, JB우리캐피탈, BNK캐피탈도 개발이 완료되는 대로 순차적으로 오픈할 예정이다.

한편, 카카오페이는 혁신금융서비스에 앞서 지난해 10월 '대출비교' 서비스를 출시했다. 카카오페이 플랫폼에서 '신용조회'로 확인한 신용등급에 따라 사용자의 조건・상황에 부합하는 다양한 대출 상품을 비교할 수 있는 서비스로, 현재 29개 금융사(1금융권 8개, 2금융권 21개)의 신용대출・담보대출 상품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카카오페이는 "대출이 필요한 사용자들이 여러 금융사의 대출 가능 정보를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 받은 '내 대출 한도'를 오픈했다"며 "일상에서 일어나는 결제, 송금부터 투자, 보험, 대출 등 전문 금융 서비스까지 사용자가 필요로 하는 금융 서비스를 폭넓게 제공하는 생활 금융 플랫폼으로서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고도화 해갈 것"이라고 밝혔다.

먼저 통신 데이터를 활용한 대출 비교 서비스를 내놓은 핀크(Finnq)는 BNK경남은행, 한국씨티은행, 광주은행, JT친애저축은행, 유진저축은행, 스마트저축은행, 한국투자저축은행, OK저축은행, 웰컴저축은행 등 총 9곳의 은행과 제휴를 마쳤으며, 올해 안으로 11곳의 금융사를 추가해 총 20곳과 전략적 협력을 통해 대출 상품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할 계획이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