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해보험업계의 '스타트업 둥지' 성과 공유회 개최
손해보험업계의 '스타트업 둥지' 성과 공유회 개최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06.30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창업 지원과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스타트업 둥지에서 주거와 사무공간 일체형 프로그램 운영
일반 창업분야 외 보험과 융합 가능한 인슈어테크형 창업모델 새롭게 지원

손해보험업계가 혁신창업 지원과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원하고 있는 '스타트업 둥지'의 성과 공유회가 개최됐다.

손해보험 사회공헌협의회(의장 김용덕, 이하 ‘사회공헌협의회’)는 지원하는 청년 혁신창업 지원사업 '스타트업 둥지'의 성과공유회가 30일(화)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개최됐다고 밝혔다.

손해보험 사회공헌협의회는 손해보험의 사회적 책임 실천과 사회공헌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한 협의체로 18개 손해보험사 대표이사로 구성됐다.

사진 뒷 줄 왼쪽부터 왓섭 김준태 대표, 벤더스터 노주현 대표, 한국핀테크지원센터 정유신 이사장,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신기천 대표, 손해보험협회 김용덕 회장,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 황철주 이사장, 법무법인 광장 안용석 대표 변호사, 금융위원회 권대영 국장, 메이아이 박준혁 대표, 예드파트너스 김갑용 대표. 앞 줄 왼쪽부터 디디케어스 김상현 대표, 피트메디 김요섭 대표, 알티엠 성기섭 대표, 자연에버리다 이현태 대표, 아기연구소 이상욱 대표, AIMS 임종윤 대표, 리치케어 김영상 대표/사진=손해보험협회
사진 뒷 줄 왼쪽부터 왓섭 김준태 대표, 벤더스터 노주현 대표, 한국핀테크지원센터 정유신 이사장,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신기천 대표, 손해보험협회 김용덕 회장,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 황철주 이사장, 법무법인 광장 안용석 대표 변호사, 금융위원회 권대영 국장, 메이아이 박준혁 대표, 예드파트너스 김갑용 대표. 앞 줄 왼쪽부터 디디케어스 김상현 대표, 피트메디 김요섭 대표, 알티엠 성기섭 대표, 자연에버리다 이현태 대표, 아기연구소 이상욱 대표, AIMS 임종윤 대표, 리치케어 김영상 대표/사진=손해보험협회

손해보험업계는 청년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고 참신한 아이디어와 열정을 가진 청년 기업가를 지원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주거와 사무공간을 함께 제공하는 새로운 형태의 창업지원 프로그램인 ‘스타트업 둥지’를 2018년 9월부터 운영해왔다.

지난 1차 사업연도(2018.下~2019.上)에 스타트업 둥지에 참여했던 1~2기 청년 기업(20개)들은 신규 매출(36억원)과 투자유치(21억원) 뿐만 아니라 약 100여명의 새로운 청년일자리를 만들어 내기도 했다.

창업분야와 구분없이 지원했던 1~2기와 달리, 3기(2차 사업연도, 2019.下~2020.上)에서는 청년들의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보험에 직접 접목할 수 있는 인슈어테크 랩(Insurtech Lab) 부문을 신설했다.

실제, 인슈어테크 랩(Insurtech Lab)에 입주한 3개 스타트업들은 AI기반의 사업모델 등을 손해보험사와 협력하여 구체화하고 있다.

이 외에도 일반 창업지원을 위한 성장트랙 8개 팀들도 코로나19 팬데믹 등 실생활과 밀접한 다양한 분야의 혁신서비스들을 출시하고 있다.

이날 성과공유회는 스타트업 둥지의 11개 팀(인슈어테크 랩 3팀, 성장트랙 8팀)의 사업성과를 공유하고 제품과 서비스를 홍보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심사단 평가를 통해 인슈어테크 랩 3팀에는 총 1.5억원의 사업지원금이, 성장트랙 8팀에는 총 1억원의 사업지원금이 지급됐다.

아울러 1~2기 선배 스타트업들도 참석하여 그간의 경영성과와 사업 노하우를 공유하는 뜻깊은 자리도 가졌다.

행사에는 금융위원회 권대영 금융혁신기획단장, 한국핀테크지원센터 정유신 이사장, 법무법인 광장 안용석 대표변호사,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신기천 대표이사가 청년 기업들을 응원하기 위해 자리를 함께했다.

또한, 벤처투자회사 관계자들도 스타트업 둥지 청년 기업들의 성장 잠재력과 투자가능성을 살펴보기 위해 참석했다고 협회는 밝혔다.

사회공헌협의회 의장을 맡고 있는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디지털 경제가 가속화되고, 언택트 서비스가 확대되는 등 경제·사회트렌드에 큰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둥지의 청년 기업가들이 이러한 변화 속에서 성장의 기회를 놓치지 말고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사회공헌협의회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도 새로운 아이디어와 혁신적인 기술을 바탕으로 창업활동을 계속해나가고 있는 청년 스타트업들을 지속 발굴하여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