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大 게임업체 빅데이터 분석...'넥슨' 관심도 급락, '엔씨소프트' 호감도 1위
3大 게임업체 빅데이터 분석...'넥슨' 관심도 급락, '엔씨소프트' 호감도 1위
  • 임권택 기자
  • 승인 2020.07.02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3대 게임업체 대상 2019·2020년 상반기 12개 채널 빅데이터 분석
넥슨 관심도 2년 연속 1위 불구 올 32% 급감…호감도 '엔씨소프트' 1위

국내 3대 게임업체 대상 빅데이터 분석결과에 따르면, 올 상반기 최고 정보량을 기록한 게임업체는 '넥슨' 이었지만 지난해에 비해서는 유일하게 급감했으며 호감도는 가장 낮았다.

반면 엔씨소프트(NC 키워드 포함)에 대한 유저들의 관심도는 2년째 최저였지만 올 관심도 상승률은 가장 높아 성장성이 기대되고 있다. 엔씨소프트는 호감도에서도 톱이었다.

2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소장 김다솜)는 뉴스·커뮤니티·블로그·카페·유튜브·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 채널을 대상으로 2019 상반기(1월1일~6월30일)와 2020년 상반기(1월1일~6월30일) 두 기간 국내 빅3 게임업체 들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 결과 이같이 밝혔다.

분석 대상 업체는 넥슨(넥슨코리아 대표 이정헌),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 넷마블(사내이사, 최대 주주 방준혁) 등 국내 주요 3개 게임업체이다. 

사진=엔씨소프트 홈페이지 캡처
사진=엔씨소프트 홈페이지 캡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 상반기 온라인 상에서 유저들이 가장 높은 관심도를 보인 곳은 넥슨으로 총 22만8천309건의 정보량을 기록, 지난해 같은 기간 33만7천414건에 비해 10만9천105건 32.34% 급감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선두를 지켰다.

넷마블의 경우 2019년 상반기엔 18만3천618건의 정보량을 기록했으나 2020년 같은 기간에는 18만7천490건으로 3천872건 2.10% 소폭 늘었다.

엔씨소프트는 2019년 12만2천243건에서 2020년 13만9천440건으로 전년 동기비 1만7천197건 12.33% 증가하며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3개 주요 게임업체에 대한 빅데이터 감성어, 즉 언론과 게임 사용자들의 호감도도 조사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긍정률이 가장 높은 게임업체는 '엔씨소프트'로 49.00%로 나타났으며 긍정률에서 부정률을 뺀 값인 순호감도 또한 39.44%로 가장 높았다.

이어 넷마블의 긍정률이 30.96%로 두번째였으며 순호감도 역시 22.60%로 2위였다.

넥슨은 긍정률 29.88%로 넷마블과 큰차이가 없었으나 부정률 17.97%로 넷마블 부정률의 두배가 넘는 수치를 보이면서 순호감도 역시 11.91%로 가장 낮았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는 포스팅 글에 '예쁘다 좋다 만족한다 최고 웃다 잘한다' 등의 단어가 있으면 긍정글로 분류되고 '나쁘다 화난다 불만족 울다 짜증 못한다' 등의 단어가 있으면 부정글로 분류되기 때문에 일부 긍정글이나 부정글이 게임사와 직접적인 연관이 없는 경우도 있지만 전체 트렌드 파악에는 참고 자료가 된다고 밝혔다.

연구소 한 관계자는 "올해 PC방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우려로 모바일게임이 이용이 늘어나면서 게임업체 관심도와 호감도에 영향을 미친것으로 보인다"면서 "당분간 유저들의 관심이 데스크톱 게임 보다는 모바일 게임 시장으로의 전환이 가속화할 것" 이라고 내다봤다.[파이낸셜신문=임권택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