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공 통신사 MTN, 화웨이 장비 기반 5G 네트워크 구축
남아공 통신사 MTN, 화웨이 장비 기반 5G 네트워크 구축
  • 정성훈 기자
  • 승인 2020.07.03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폰 판 화웨이 CEO는 "MTN은 5G 네트워크에 DSS을 적용한 남아공의 첫 번째 통신사"

3일 한국화웨이에 따르면, 남아프리카공화국 기반의 다국적 통신사 MTN은 화웨이 장비 기반의 5G 차세대 모바일 네트워크를 요하네스버그, 케이프 타운, 블룸폰테인, 포트 엘리자베스 등 남아프리카공화국 주요 도시에 성공적으로 구축했다.

MTN과 화웨이는 5G 상용화를 알리는 미디어 행사를 유튜브 라이브스트리밍으로 진행하며 요하네스버그의 여러 장소에서 속도 성능 테스트한 결과, 다운로드 속도는 600Mbps 이상을 기록했고 지연시간(레이턴시)은 15밀리세컨드에 불과했다고 전했다.

화웨이는 여러 대역을 활용해 2.1GHz, 3.5GHz 및 28GHz 주파수 대역의 5G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특히 2.1GHz에는 다이내믹스펙트럼쉐어링(Dynamic Spectrum Sharing, DSS)이 사용됐다. C-밴드로 알려진 3.5GHz는 가장 널리 구축되는 5G 스펙트럼이며, 대용량 다중입출력장치(Massive MINO)는 가장 대표적인 제품이다.

스폰 판 화웨이 남아프리카공화국 CEO는 "MTN은 5G 네트워크에 다이내믹스펙트럼쉐어링(DSS)을 적용한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첫 번째 통신사가 됐다"며 "이 기술을 통해 4G와 5G 서비스 요구사항에 따라 주파수 조정을 밀리초 내 할 수 있어 주파수 사용을 극대화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구축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해야하는 소비자들이 원격 환경에서도 일상생활과 업무를 성공적으로 하고,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디지털 경제가 촉진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이번 업그레이드를 통해 5G 시대로 성공적으로 전환한 MTN에 축하를 보낸다"고 말했다.

지오바니 치아렐리 MTN 남아프리카공화국 최고기술정보책임자는 "5G는 남아프리카공화국의 국가 경제와 디지털 전환 목표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5G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고객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파이낸셜신문=정성훈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