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멘스, 아바타 인터그레이티드 시스템 인수..."P&R 부문 강화"
지멘스, 아바타 인터그레이티드 시스템 인수..."P&R 부문 강화"
  • 임권택 기자
  • 승인 2020.08.11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멘스, 아바타 인수로 Xcelerator 포트폴리오 확대, 디자인 투 실리콘(Design to Silicon) 분야 리더십 강화

지멘스는 아바타 인터그레이티드 시스템(Avatar Integrated Systems Inc.)을 인수한다고 11일 발표했다.

지멘스에 따르면, 아바타는 직접 회로(IC) 설계를 위한 P&R(Place and Route, 배치 및 배선) 소프트웨어 개발 선두 업체로 엔지니어들이 적은 자원으로 복잡한 칩의 전력, 성능, 면적(PPA)을 최적화하도록 도와준다며 본사는 미국 캘리포니아 산타클라라에 위치해 있다.

이날 지멘스는 아바타 기술을 자사의 Xcelerator 포트폴리오 상에 멘토(Mentor)의 IC 소프트웨어 스위트 일부로 추가해, 성장하고 있는 P&R 부문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아바타는 Calibre® 플랫폼, Tessent™ 소프트웨어, Catapult™ HLS 소프트웨어 등을 비롯한 멘토의 기존 업계 선도 제품과 통합되어, 고객들이 현재 및 앞으로 직면할 수 있는 설계 실행 관련 문제를 처리하는 솔루션 개발 지원에 활용된다.

IC 칩 저각 발광 어도비/사진=지멘스
IC 칩 저각 발광 어도비/사진=지멘스

조셉 사위키(Joseph Sawicki) 지멘스 디지털 인더스트리 소프트웨어(Siemens Digital Industries Software)의 멘토 IC EDA 부문 수석부사장은 "고객들이 첨단 공정 노드의 이동을 가속화함으로써, 점차 증가하는 복잡성을 처리해 나가는 것이 더욱 중요해졌다"며 "아바타는 혁신적인 소프트웨어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사용이 용이하며, 첨단 P&R 기능을 통해 고객들이 이러한 복잡성을 해결하도록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멘스가 투자한 아바타 솔루션으로 고객은 기존 경쟁 제품보다 더 나은 PPA 결과로 설계 완결성 검증(design closure)까지 시간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지멘스의 가족이 된 아바타 팀과 커뮤니티를 환영한다"고 말했다.

지멘스 관계자는 "7nm와 그 이하 공정에서는 배치 중 상세한 라우팅을 고려해야 한다"며 "아바타는 상세한 라우팅 중심의 아키텍처 개발을 선도해왔다"고 설명한다.

핑 산 쳉(Ping San Tzeng) 아바타 인터그레이티드 시스템의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아바타의 접근 방식은 모든 단계의 P&R에 걸쳐 탁월한 상관관계를 만들면서 PPA 결과를 개선할 수 있도록 한다"며 "지멘스의 한 사업 부문으로서 아바타는 지멘스의 방대한 자원 풀을 활용해 이러한 접근법을 더욱 개발하고, R&D를 강화해 시장 점유율을 확대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또한 "당사의 기술 업적과 탁월한 고객 지원 역량을 기반으로, 지멘스의 일부로서 이러한 장점을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바타 제품은 2017년 ATopTech 사에서 인수한 기술을 기반으로 구축됐다. 제품군에는 네트리스트(netlist)에서 GDS까지 전 기능의 블록 레벨 물리적 실행 툴인 아프리사(Aprisa)와 톱 레벨 프로토타이핑, 플로어 플래닝 및 칩 조립 툴인 아포지(Apogee) 등이 포함된다. 아바타 제품은 업계 최고 반도체 파운드리로부터 28nm 및 7nm와 현재 개발 중인 6nm 및 5nm와 같은 기존 및 첨단 공정 노드 설계에 적합하다는 판정을 받았다.

이번 인수는 2020년 하반기에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되며, 인수 거래 조건은 공개되지 않았다.[파이낸셜신문=임권택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