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채팅+' 기반 RCS 활용 기업 메시징 상품 선보여
이통3사, '채팅+' 기반 RCS 활용 기업 메시징 상품 선보여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09.15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자인 메시지 제작, URL 이동∙앱설치∙위치전송 등 다양한 버튼 기능 제공
브랜드 등록 채널도 오픈, 문자 발신 기업 정보 고객 스마트폰 통해 확인 가능
인증된 기업만 메시지 발송 가능해 스미싱 사고 예방…개인정보 보호 기능 강화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3사는 개인간 문자메시지와 그룹채팅, 대용량 파일 전송이 가능한 RCS 기반 차세대 메시징 서비스 '채팅+(채팅플러스)'의 기업형 문자 메시지 서비스를 공동으로 출시한다고 밝혔다. (사진=이통3사)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3사는 개인간 문자메시지와 그룹채팅, 대용량 파일 전송이 가능한 RCS 기반 차세대 메시징 서비스 '채팅+(채팅플러스)'의 기업형 문자 메시지 서비스를 공동으로 출시한다고 밝혔다. (사진=이통3사)

 스마트폰 문자를 통해 해킹이나 스미싱 우려가 점차 증가하면서 기업들이 공식적으로 발송하는 정보들도 쉽사리 확인하기 어려워지고 있다. 이에 따라 이동통신 3사는 보안이 강화되고 내용 전달이 용이한 새로운 기업 메시징 상품을 선보였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는 개인간 문자메시지와 그룹채팅, 대용량 파일 전송이 가능한 RCS(Rich Communication Services, GSMA(국제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의 차세대 표준 문자 규격) 기반 차세대 메시징 서비스 '채팅+(채팅플러스)'의 기업형 문자 메시지 서비스를 공동으로 출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기업 메시징 상품은 발신자가 선택할 수 있는 11개 메시지 형태를 제공, URL삽입이 가능한 버튼을 통해 단순한 UI를 제공, 전화번호 저장 없이 메시지 발송 기업의 로고 정보 확인 등을 새롭게 도입해 문자의 신뢰도와 전달 효과를 고루 높일 수 있도록 구성했다.

신규로 추가된 메시지 형태 중 가장 주목을 받는 슬라이드형 메시지는 수신한 메시지를 좌우로 움직이며 볼 수 있는 형태로 기존 문자와 달리 가독성이 높다. 메시지 하나당 최대 6장의 카드를 사용할 수 있으며 각 카드마다 다른 이미지를 쓸 수 있다.

URL이 삽입된 버튼을 도입해 버튼에 URL 노출 없이도 한번의 클릭만으로 웹페이지 이동, 앱설치가 가능하고, 지도공유 및 위치전송, 캘린더 일정등록, 특정문구 자동복사, 전화걸기 등의 추가기능도 제공해 메시지를 활용성을 높였다. 

또한 브랜드 등록을 통해 고객이 번호를 저장하지 않아도 메시지 상 발신번호의 기업 정보가 보여지도록 할 수 있어, 메시지 화면에서 프로필 이미지를 터치하면 소개글과 전화번호 등 기업이 설정한 정보를 보여줄 수 있다. 이통3사에서 함께 운영하는 기업정보 등록 채널인 RCS Biz Center 를 이용하면 브랜드를 등록할 수 있다.

영수증, 신용카드 승인, 택배알림 등 다양한 편의를 제공하는 정보성 메시지를 위한 메시지 상품도 추가했다. 향후 지속적 메시지 디자인을 개선해 현재 간단한 정보성 메시지 전달 이외에도 활용범위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3사는 개인간 문자메시지와 그룹채팅, 대용량 파일 전송이 가능한 RCS 기반 차세대 메시징 서비스 '채팅+(채팅플러스)'의 기업형 문자 메시지 서비스를 공동으로 출시한다고 밝혔다. (자료=이통3사)
기업형 문자 메시지 서비스 주요 기능들 (자료=이통3사)

이통3사는 이번 신규서비스를 인증된 기업에게만을 대상으로 제공하고, 스미싱 등 사고 발생 시 역추적 등의 안전장치 마련 등을 통해 보안을 더욱 강화했다. 이번에 출시한 서비스는 '채팅+'를 지원하는 단말에서 이용이 가능하다.

이상구 SK텔레콤 메시징사업본부장은 "사전 테스트 결과 기존 문자 보다 화면 가독성과 내용 신뢰도가 고루 높아지는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기업과 고객에게 모두 좋은 서비스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진우 KT 기업서비스본부장은 "새롭게 출시된 RCS 메시지를 통해 기업과 고객들께 보다 나은 광고효과와 다양한 소통경험을 선사해 드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병주 LG유플러스 솔루션사업담당은 "직관적인 UI와 다양한 버튼 기능을 통해서 정보와 혜택을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어 기업과 개인 모두에게 새로운 가치와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