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DGB금융, 비대면·디지털 금융 활성화 위한 협약 체결
신보-DGB금융, 비대면·디지털 금융 활성화 위한 협약 체결
  • 조경화 기자
  • 승인 2020.10.15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방문이 필요 없는 ‘비대면 우대금융상품’ 연내 출시
보증료 우대 지원으로 금융비용 부담 완화

신용보증기금과 DGB금융지주는 대구은행 제2본점에서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고 정부의 디지털 뉴딜 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해 지난 14일 ‘비대면·디지털 금융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양기관은 고객 방문이 필요 없는 ‘비대면 우대금융상품’을 연내 출시하고, 재무적 신용등급은 낮으나 상거래 신용지수가 우수한 기업을 위한 ‘상거래 신용지수를 활용한 우대 금융상품’도 마련할 계획이다.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왼쪽에서 다섯 번째)이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왼쪽에서 네 번째)과 함께 14일 대구은행 제2본점에서 개최된 ‘비대면·디지털 금융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신보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왼쪽에서 다섯 번째)이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왼쪽에서 네 번째)과 함께 14일 대구은행 제2본점에서 개최된 ‘비대면·디지털 금융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신보

또한, 대구은행에서 신보의 비대면 보증상품인 ‘Easy-One 보증’과 상거래 신용지수를 활용한 ‘상거래 신용지수 연계 보증’을 통해 대출받는 경우 추가로 보증료율 우대(3년간 0.2%p 차감) 혜택을 제공한다.

그 외에도 기관별로 보유한 기업의 데이터 교류와 비대면 플랫폼 연계 등을 공동 추진해 기업의 편의성 증대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신용보증기금 윤대희 이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대구에 본사를 둔 양기관이 상호 협력해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지역 중소기업 지원을 확대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신보는 비대면·디지털 금융 활성화를 통한 중소기업의 금융접근성 제고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파이낸셜신문=조경화 기자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