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재산이야기-62] 삼성전자 '에코라이프랩', 글로벌 인증기관에서 미생물 시험소 인증
[지식재산이야기-62] 삼성전자 '에코라이프랩', 글로벌 인증기관에서 미생물 시험소 인증
  • 임권택 기자
  • 승인 2020.11.09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 'TUV 라인란드'로부터 미생물 검증 위한 'ISO 22196'과 'ISO 846' 인증
에코라이프랩, 지난 1월 냄새·곰팡이·알러지 등 미생물 발생 원인 분석과 개선 연구 위해 신설

삼성전자는 '에코라이프랩(Eco-Life Lab)'이 글로벌 시험∙인증기관 독일 'TUV 라인란드(TUV Rheinland)'로부터 미생물 검증 전문성을 인정받아 미생물 시험소로 지정됐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획득한 인증은 국제표준화기구(ISO∙International Organization for Standardization)가 정한 국제 표준 규격으로, 플라스틱 및 기타 재질 대상으로 박테리아 항균력을 평가하는 'ISO 22196'과 플라스틱 내 항균제의 곰팡이 생장 저해효과를 확인하는 'ISO 846'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인증 취득을 통해 제품 소재의 항균, 항곰팡이의 성능분석∙평가에 대한 전문성과 대외 공신력을 확보하게 됐다.

삼성전자가 9일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TUV 라인란드로부터 미생물 검증 전문성을 인증받아 인증서 수여식을 가졌다. (왼쪽부터 'TUV 라인란드' 한국지사 카스텐 리네만 대표이사, 삼성전자 글로벌CS센터 서영진 상무)/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9일 수원 삼성 디지털 시티에서 TUV 라인란드로부터 미생물 검증 전문성을 인증받아 인증서 수여식을 가졌다. (왼쪽부터 'TUV 라인란드' 한국지사 카스텐 리네만 대표이사, 삼성전자 글로벌CS센터 서영진 상무)/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지난 1월 제품의 건강·위생 관련 감성품질을 향상시키고 제품 사용으로 인한 냄새·곰팡이·알레르기 등의 발생 원인을 규명하고 개선하기 위해 '에코라이프랩'을 신설했다.  

또, 미생물 분석과 검증을 위해 올해 미생물·의학 분야 석박사 전문인력을 영입하고 화학물질에 대한 정밀분석을 위해 1조분의 1g까지 분석이 가능한 고분자물질 정밀 분석기와 유기물질 분석기 등을 도입했다.

이와 더불어 제품 기획 단계부터 최종 소비자가 사용하는 환경까지 고려해 냄새·곰팡이·알레르기 등의 종합적인 발생 원인을 분석하고 제품에 특화된 미생물 검증 프로세스를 구축, 해결책 확보에 나서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날 'TUV 라인란드' 한국지사 카스텐 리네만(Carsten Lienemann) 대표이사와 삼성전자 글로벌CS센터장 전경빈 전무가 참석한 가운데,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미생물 시험소 인증서를 수여하는 인증식을 가졌다.

'TUV 라인란드' 한국지사 카스텐 리네만 대표이사는 "안전과 환경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높은 만큼 삼성전자가 에코라이프랩을 통해 소비자의 요구에 더욱 신속하고 민첩하게 대응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글로벌CS센터장 전경빈 전무는 "이번 인증 취득으로 자체 평가에 대한 전문성과 공신력이 확보되었으며, 제품 내 건강·위생 문제의 원인이 무엇인지 빠른 분석과 대응이 가능하게 됐다"며, "이제는 냄새, 미생물 등 소비자들이 직접 체감하는 감성적인 품질까지도 검증해 소비자들의 높아진 눈높이에 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2004년 5월 유해물질을 분석하는 '환경분석랩'을 만든 데 이어, 지난 1월 '에코라이프랩'을 설립해 미생물 검증까지 진행하게 됐다.

삼성전자는 2006년 제품의 유해성을 자체 평가할 수 있는 '한국인정기구(KOLAS∙Korea Laboratory Accreditation Scheme)'에서 'ISO 17025' 인증을 받았다. 이번에 독일 'TUV 라인란드'로부터 냄새·곰팡이·알러지 등 미생물 분석을 위한 인증까지 취득하면서 총 2개의 사외 인증시험소 자격을 갖추게 됐다.

'TUV 라인란드'는 독일 쾰른에 본사를 두고 전 세계 500여개 지사에서 품질∙안전∙환경∙성능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시험∙검사∙인증∙평가 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로벌 시험∙인증 기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