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이 된 양자보안"…SKT-SC제일은행, '퀀텀' OTP 서비스 개시
"일상이 된 양자보안"…SKT-SC제일은행, '퀀텀' OTP 서비스 개시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0.11.17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중은행 중 먼저 SC제일은행 모바일 OTP 서비스에 SKT 양자보안 기술 적용
'갤럭시 A 퀀텀' 30만대 돌파… 퀀텀 서비스, 금융∙인증∙블록체인 전방위 확대
SK텔레콤 홍보모델이 양자보안 모바일 OTP(6자리 숫자)로 비대면 가입, 계좌 개설, 송금 등 다양한 금융 거래를 안전하게 할 수 있는 SC제일은행 모바일뱅킹 앱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SKT)
SK텔레콤 홍보모델이 양자보안 모바일 OTP(6자리 숫자)로 비대면 가입, 계좌 개설, 송금 등 다양한 금융 거래를 안전하게 할 수 있는 SC제일은행 모바일뱅킹 앱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SKT)

핀테크 또는 테크핀의 발달로 비대면 금융 거래가 일반화되고 있는 가운데, 스마트폰을 통한 금융 거래 보안에 대한 해킹이나 금융 사고 우려를 크게 줄일 수 있는 기술이 우리 생활에 들어온다. 

SK텔레콤이 비대면 금융 거래를 더욱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할 수 있도록 시중은행 중 가장 먼저 SC제일은행과 손잡고 5G 양자보안 금융거래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양자보안 스마트폰 '갤럭시 A 퀀텀' 이용자는 이날부터 SC제일은행 모바일뱅킹 앱에서 양자보안 기반의 모바일 OTP(6자리 숫자)로 비대면 가입, 계좌 개설, 송금 등 다양한 금융 거래를 안전하게 할 수 있게 됐다.

갤럭시 A 퀀텀에 탑재된 SKT의 양자난수생성(QRNG, Quantum Random Number Generator) 칩셋은 예측 불가능하고 패턴이 없는 순수 난수를 만든다. 이 양자 난수로 SC제일은행의 모바일 OTP 생성 과정을 암호화해 보안성을 한층 강화하는 원리라는게 SKT의 설명이다.

코로나19로 비대면 금융 서비스 이용 인구가 가파르게 늘고 있고 금융권의 디지털 전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어, 금융 산업 내 양자 보안의 영역은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SC제일은행의 올해 월평균 모바일 OTP 발급 건수도 지난해 대비 10% 이상 증가했다.

SKT에 따르면, 지난 5월 22일 출시한 갤럭시 A 퀀텀은 약 6개월만에 판매량 30만대를 돌파했다. 올해 출시된 갤럭시 5G 스마트폰 가운데 S20, 노트20과 함께 높은 판매량을 기록 중이다. 이로 인해 양자보안 스마트폰 라인업 확대를 위한 여러 제조사와의 논의도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SKT는 갤럭시 A 퀀텀 판매 호조에 힘입어 금융, 인증, 블록체인 분야 전반에 양자 보안을 확대 적용하고 있다. 갤럭시 A 퀀텀은 양자보안 기반의 'T아이디 이중 로그인', 'SK페이 생체인증 보호', 블록체인 모바일전자증명 서비스 '이니셜(initial)'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관련 서비스들은 출시 이후에도 꾸준히 업그레이드 되고 있다.

특히, 동국대, 카톨릭대, 한국항공대 재학생들은 이달 말부터 성적증명서 등을 이니셜 앱에서 간편하게 발급받고 앱 내 퀀텀 지갑에 보관할 수 있다. SKT는 이 서비스를 연내 19개 대학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조형기 SC제일은행 디지털/퍼스널뱅킹사업부 상무보는 "비대면 채널로 모바일 금융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에게 가장 중요한 요소는 거래의 안전을 지켜주는 보안"이라며 "이번 SK텔레콤과의 제휴를 통해 고객 편의와 디지털 혁신은 물론 고객정보 보호 분야에서도 선도적인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명진 SKT MNO마케팅그룹장은 "SK텔레콤의 세계적인 양자보안 기술은 이미 고객의 일상 속에 들어와 있다"며 "고객이 안심하고 모든 ICT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양자보안 생태계를 지속 확장하겠다"고 밝혔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