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자동차경주협회, 3개 국내 디지털 모터스포츠 대회 공인
대한자동차경주협회, 3개 국내 디지털 모터스포츠 대회 공인
  • 황병우 기자
  • 승인 2021.04.08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e슈퍼레이스, 현대N e-페스티벌, AMX e스포츠 대회 등 3개 대회 개최
4월 공식 일정 돌입…시뮬레이션 레이스의 정식 모터스포츠 종목화 가속
KARA 디지털 모터스포츠 전문위 공식 출범 … 주니어 육성 프로그램도 도입
대한자동차경주협회가 디지털 모터스포츠 3대 대회를 공인키로 하면서 레이싱 게임의 공식 경기화가 본격화됐다. 사진은 협회의 디지털 부문 선수 교육 영상을 촬영중인 이정우 드라이버, 손보련 아나운서, 김종겸 드라이버. (사진=KARA)
대한자동차경주협회가 디지털 모터스포츠 3대 대회를 공인키로 하면서 레이싱 게임의 공식 경기화가 본격화됐다. 사진은 협회의 디지털 부문 선수 교육 영상을 촬영중인 이정우 드라이버, 손보련 아나운서, 김종겸 드라이버. (사진=KARA)

레이싱 게임의 정식 모터스포츠 종목 승격이 현실화됐다. 충분한 자격과 실력이 있다면 전국민 누구나 심레이싱 대회의 선수가 될 수 있으며, 당당히 포디움에도 오를 수 있게 된 것이다.

대한자동차경주협회(KARA)는 올 시즌 3개 심레이싱 리그를 공식 대회로 지정하고 개별 인증 절차 마련에 착수했다고 8일 발표했다. 

이번에 공인받은 3개 심레이싱 리그에는 'e슈퍼레이스', '현대 N e-페스티벌' 등 아세토코르사 플랫폼을 활용해 대회를 운영해온 기존 리그와, 아이레이싱 게임을 이용해 오토매닉스와 아프리카 콜로세움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AMX e스포츠 대회'가 선정됐다.

KARA는 앞서 지난 3월 디지털 모터스포츠 가이드 라인을 발표하며 대회 공인 착수를 발표한 바 있다. 올해 3개 대회가 공인 절차를 밟게 되면서 정식 종목 인정 첫 해에 약 1천 여명의 디지털 경기참가자들이 모일 전망이다. 

시뮬레이션 레이스의 보급과 성장을 주도할 'KARA 디지털 모터스포츠 전문위원회'도 이 달 공식 출범했다. 이에 따라 레이스, 기술, 운영, 주최 등 리그를 구성하는 각 부문별 전문가 8명이 위원회에 포진되어 균형 있는 종목 육성 체계를 구축하게 됐다.

위원회에는 공인 지정된 3개 대회 주최사 관계자와 김종겸(아트라스BX)과 이정우(엑스타 레이싱), 정연일(닐스 모터스포츠), 이원일(마이더스 레이싱) 등 디지털 경기 경험이 풍부한 인기 프로 레이서들과 모바일 게임 컨설팅업체 나래앤코 이상준 대표가 위원으로 선임됐다. 

KARA는 디지털 모터스포츠 종목의 활성화를 위해 각 주최사들과 협력하는 주니어 육성 프로그램들도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디지털 경기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한 정식 라이선스 발급도 이루어지게 된다. 

심레이싱 경기 모습 (자료=슈퍼레이스)
e슈퍼레이스 심레이싱 경기 모습 (자료=슈퍼레이스)

아울러, 4월말 디지털 모터스포츠 선수 교육 과정을 개설하고 수료자에 대해 정식 선수 자격을 부여키로 했다. 온라인 환경에서의 경기 공정성 확보를 전담할 전문 오피셜에 대한 교육 강좌 역시 이달 중순 개설된다. 

선수 및 오피셜 교육 프로그램은 국제자동차연맹(FIA) 디지털 종목 육성 지원 기금으로 운영된다. KARA를 포함해 FIA 산하 70여개 단체가 심 레이싱을 모터스포츠 저변 확대 핵심 프로그램으로 활용하고 있으며, 디지털 모터스포츠의 확산은 이미 세계적 추세라는게 KARA의 설명이다.

손관수 KARA 협회장은 "디지털 모터스포츠는 엄격한 규정과 공정한 조건하에 인간의 능력으로 스피드를 겨룬다는 점에서 실제 자동차경기와 스포츠맨십의 본질을 공유하고 있다"며 "연령과 공간의 장벽을 허무는 온라인 경기의 장점을 모터스포츠 대중화에 활용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KARA 공인 디지털 모터스포츠 경기는 4~5월 현대 N e-페스티벌과 AMX e스포츠 리그를 시작으로 7월 재개되는 e슈퍼레이스의 여름 리그와 12월 겨울 리그에 이르기까지 시즌 내내 이어질 예정이다.

[파이낸셜신문=황병우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합정동 386-12 금성빌딩 2층
  • 대표전화 : 02-333-0807
  • 팩스 : 02-333-0817
  • 법인명 : (주)파이낸셜신문
  • 제호 : 파이낸셜신문
  • 주간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08228호
  • 등록일자 : 2009-04-10
  • 간별 : 주간  
  •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825
  • 등록일자 : 2009-03-25
  •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 · 편집인 : 박광원
  • 편집국장 : 임권택
  • 전략기획마케팅 국장 : 심용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권택
  • Email : news@efnews.co.kr
  • 편집위원 : 신성대
  • 파이낸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신문. All rights reserved.
인터넷신문위원회 ND소프트